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웨딩거리에 '상징 조형물' 들어선다

송고시간2018-01-19 11:22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조성 중인 구도심(100만평) 아시아 문화심장터 사업의 한 중간에 있는 웨딩거리에 상징 조형물이 설립된다.

시는 복원·재창조 공사가 추진 중인 전라감영 뒤편 웨딩거리 입구에 웨딩거리를 상징하는 조형물을 오는 5월까지 설치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시는 웨딩거리 상인 및 인근 주민들과 설치장소 선정 등을 협의하고 전주시 공공조형물 심의위원회를 통해 디자인을 보완한 후 조형물을 설치한다.

전주 웨딩거리 입구에 세워질 조형물 조감도
전주 웨딩거리 입구에 세워질 조형물 조감도

상징조형물이 설치되면,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역사문화의 길로 조성된 풍남문∼전라감영∼풍패지관(객사)에 이르는 전라감영 테마거리 볼거리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한옥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의 동선이 풍남문과 남부시장 청년몰·야시장, 전라감영은 물론, 영화의 거리 등 구도심 전역으로 확대돼 지역경제도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양도식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이번 사업은 전주 원도심이 아시아의 문화심장터로 발돋움하는 초석을 다지는 일"이라면서 "테마거리 조성을 통해 구 도심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