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외상, 위안부 사죄는커녕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중단 요구

북한 도발대응 밴쿠버회의 계기 '위안부 추가조치' 불가공세 전념
日, 외교장관 회의선 강경제재 일변도로 남북 대화 분위기에 제동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의 적반하장이 도를 넘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우리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에 진심을 다한 사죄를 요구한 데 반발해 고노 외상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도발적 발언을 내놓고 있다.

고노 외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을 목적으로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안정을 위한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도 이런 발언을 했다.

일본·캐나다·미국·한국 외교장관 한 자리에
일본·캐나다·미국·한국 외교장관 한 자리에(밴쿠버=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대한 외교장관회의(밴쿠버회의) 진행 도중 세션 휴식시간에 가진 패밀리 포토타임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앞줄 왼쪽 두번째부터)과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차례로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17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 회의 참석차 밴쿠버를 방문 중인 고노 외무상은 전날(현지시간) 강경화 장관과 조찬 모임 자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움직임에 대해 한국 정부가 적절한 대응을 취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이는 사실상 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막아달라고 요구한 것이었다. 고노 외무상은 그러면서도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와 관련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과를 포함한 요구 등과 관련해 "절대로 그러한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우리 정부의 진심을 다한 사죄를 포함한 추가 조치 요구에 대한 거부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해석됐다.

고노 외무상은 그러면서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이 결정될 경우 환영할 것"이라는 강 장관의 말에 "국회 일정을 보고 검토하겠다"며 올림픽 참석 여부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것임을 거듭 드러냈다.

2017년 12월 일본에서 열린 외교장관 회의 후 강경화 외교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12월 일본에서 열린 외교장관 회의 후 강경화 외교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고노 외무상은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 자리에선 대북 압박 강화 만을 주장하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둔 남북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고노 외무상은 우선 해당 회의에서 "일본 입장에서 최근 남북대화를 환영한다. 올림픽은 평화의 제전으로 이를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노력하는 건 좋은 일"이라고 거론하면서도, "북한의 미소 외교에 시선을 빼앗겨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의도에 대해 "북한이 남북대화를 하니까 제재 중단이나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하는데 이건 순진무구한 것"이라며 "북한은 대화로 뭔가를 얻어내려는 것 같다. 제재 완화와 금융지원을 원하는 것 같다"고 역설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북 압력을 최대한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노 외무상의 이런 태도는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남북대화 분위기를 지속하면서 제재·대화의 병행 필요성을 요구하는 우리 정부를 포함한 여타 참가국들의 입장과 결을 달리하는 것이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사실 일본은 대북 대화론이 조기 부상할 것을 우려해 애초 지난달 열릴 예정이던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를 연기시킨 바 있다.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는 북한 문제를 대화를 포함한 비(非)군사적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가안
'강제징용 노동자상' 가안(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는 강제징용 노동자 기념석상을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 10월께 세울 계획이라고 13일 전했다. 사진은 '강제징용 노동자상' 가안. 2017.8.13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제공]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17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