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르웨이, 2025년까지 밍크·여우 모피제조업 단계 퇴출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한때 세계 최대 여우 모피 생산국으로 꼽혔던 노르웨이에서 모피 제조업이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퇴출당한다.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가 이끄는 노르웨이 보수 정부는 연간 약 100만개 모피를 생산할 수 있는 여우와 밍크 농장을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폐쇄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노르웨이 정부가 모피 반대 운동을 펼쳐 온 자유당과 연정 협상을 타결한 데 따른 것이다.

노르웨이에서는 즉각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노르웨이 모피생산자협회의 구리 웜달은 "우리는 그 소식에 충격을 받았고 심하게 흔들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르웨이에서는 약 200개 모피 농장이 존재하며 동물보호에 관한 엄격한 규정에 따라 400여명이 고용된 상태라고 전했다.

모피 제조업에 따른 연간 매출액도 최대 5억 노르웨이 크로네(약 675억원)에 달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반면 노르웨이 동물보호단체 노아는 잔혹한 구식 사업에 대한 이행 조치 일부로서의 결정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노아 대표 시리 마르틴센은 "우리는 매우 기쁘다"며 "그 계획은 노르웨이 의회에서 다수의 지지를 받을 게 확실하다"고 말했다.

노르웨이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직전인 1939년 여우 모피 산업이 전성기를 누렸다.

노르웨이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약 2만개 농장이 있었던 노르웨이는 세계 최대 여우 모피 생산국으로 부상했다.

그러나 노르웨이는 2013년 전세계에서 생산된 730만개 여우 모피 가운데 3%가량만 만들었다. 여우 모피 시장은 69%를 차지한 중국과 핀란드 등이 장악했다.

같은 해 밍크 모피 역시 노르웨이는 전세계에서 생산된 7천260만개 가운데 1%만을 담당했다. 중국은 밍크 모피 시장도 장악했다.

모피 거래 반대 운동을 해 온 국제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SI)은 이날 성명을 내고 "노르웨이는 모피 농장을 단계적으로 폐쇄하는 14번째 유럽 국가가 됐다"고 밝혔다.

모피 반대 시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모피 반대 시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16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