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소비자 89% 대부업체 금리 높아…법정 최고금리 육박"

57% "업체별 이자율 비교하지 않아"…금소연 소비자인식조사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금융소비자 10명 중 9명은 현재 대부업체의 금리 수준이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소비자연맹이 전국 대도시에 거주하는 706명을 대상으로 한 소비자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89.2%는 대부업체 금리 수준이 높다고 응답했다.

금소연이 대부업체 19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금리는 연 27.3%로, 법정 최고 금리(연 27.9%)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금융소비자 67.1%는 현재 대출을 이용하고 있으며, 이 중 29.2%는 등록된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린 상태였다.

대부업체 대출 이용자들은 최근 2년 이내 대부업체의 대출서비스를 평균 4.3회 이용했다.

대부업체 대출 외에도 저축은행(62.3%), 제1금융권(56.3%), 신용카드사(51.5%), 캐피탈사(41.3%) 대출이 있는 이들도 많았다.

대부업체 대출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낮은 신용등급으로 인해 타 금융권에서 거절당했기 때문에'(54.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대부업체 대출을 이용 중인 소비자 66.5%는 제1금융권에서 대출 거부를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34.0%는 대부업체에서도 거절당한 경험이 있었다.

대부업체(CG)
대부업체(CG)[연합뉴스TV 제공]

대부업체 대출 이용자 56.9%는 업체별로 이자율 차이를 비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들은 주로 '빠르게 대출이 가능하기 때문에'(32.9%), '심사가 까다롭지 않기 때문에'(17.4%) 대부업체 대출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대부업체 이용자 중 46.7%는 약정 기간을, 35.9%는 대출원금을, 45.5%는 연 금리를, 44.3%는 월 상환액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현재 이용 중인 대부 대출의 자금용도는 주로 생활비(45.0%)와 사업자금(18.0%)이었다.

이용자 67.1%는 매달 상환하는 대출 원리금이 부담된다고 답했다. 상환 기간에 갚을 수 없을 것이라는 응답자도 31.7%나 됐다.

금융소비자연맹은 "대부 대출 이용자는 대출 선택 제한이라는 불리한 상황과 자금 마련 절박성으로 인해 이자율 비교와 같은 합리적 행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부 대출 이용자가 저소득·저신용자인 점을 감안할 때 법정 최고수준 금리를 합리적 수준으로 인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16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