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국정원 댓글은 불법이고 '문슬람' 댓글은 적법인가"

"문재인 정권, 거짓말도 계속하면 참이 되는 괴벨스식 국가운영"

(부산=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5일 인터넷 댓글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에 대해 "국가정보원 댓글은 불법이고, '문슬람' 댓글은 적법한가"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이 정권은 세월호와 국정원 댓글을 이용해 집권했다. 이제는 자기들이 댓글로 정권을 유지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슬람'은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을 일컫는 은어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의 일부 열성 지지층들이 한국당과 홍 대표에 불리한 기사가 포털 사이트에 뜨면 부정적인 댓글을 앞장서서 달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문슬람'이라 언급했다.

홍 대표는 또한 문재인 정권의 홍보전략을 독일 나치 정권의 선전장관이었던 요제프 괴벨스의 선전술과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식으로 나라를 이끄는 것은 거짓말도 계속하면 참말이 된다는 '괴벨스식' 국가운영"이라며 "한국당은 헌법 개정에 반대하지 않는데도 마치 지방분권에 반대하는 것처럼 선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부산 신년인사회 웃음꽃
한국당 부산 신년인사회 웃음꽃(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신년인사회에서 홍준표 대표(가운데)와 서병수 부산시장(오른쪽), 이헌승 부산시당위원장이 밝은 표정으로 당원들을 보고 있다. 2018.1.15
ccho@yna.co.kr

그는 "현 헌법에 지방분권 제도가 명시돼 있다. 자치입법권·자치조직권·자치재정권만 법률로 개정하면 된다"며 "(그런데도) 현 정권은 헌법에 지방분권이 명시돼 있지 않은 것처럼 일부 시민단체를 동원해 악선전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한 달 전 부산·울산·경남 민심 조사에서 우리가 상대 당을 이기고 있었는데, 여론조사 기관은 조작된 여론만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경제정책을 '좌파사회주의 정책'이라고 거듭 비난하면서 "좌파들만 천국인 세상을 만들고 있다. 청년들을 위한 희망의 사다리는 모조리 걷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청년들이 희망을 잃고 가상화폐 쪽으로 몰릴 수밖에 없는데도 그것마저 없앤다고 한다"며 "한국당은 2월 말이 되기 전까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책혁신을 새롭게 정립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홍 대표는 아울러 "지난 1년간 국정농단 세력과도 결별하고, '친박'(친박근혜) 핵심들도 정리했다"며 "이제 탈당했다가 들어왔느니, 안 왔느니 하는 것들은 묻지 말고 전부 뭉쳐서 좌파 문재인 정부를 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김무성 전 대표와 서병수 부산시장을 비롯한 부산 지역 원내·외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홍준표 부산시당 신년 인사
홍준표 부산시당 신년 인사(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신년인사회에서 홍준표 대표가 인사말하고 있다. ccho@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15 12: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