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반대'…인천 중구, 대책 마련 촉구 결의

송고시간2018-01-12 15:58

서울 접근성↓·교통혼잡 등 피해 클 듯…'인천시 대책 마련해야'

사진은 경인고속도로 인천구간 일반화 개발 조감도 [인천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경인고속도로 인천구간 일반화 개발 조감도 [인천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설명도[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설명도[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시 중구 주민들과 관할 중구청 등이 경인고속도로 일반 도로화에 따른 피해가 우려된다며 인천시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12일 인천시 중구에 따르면 중구의회는 이달 8일 제263회 임시회를 열고 '경인고속도로 일반화로 인한 피해 지역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경인고속도로가 일반도로로 전환되면 도로 진입로에 차량이 몰려 교통대란이 우려되며, 물류이동시간 증가에 따른 물류비 상승 등의 문제를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경인고속도로의 차량 제한속도가 시속 100㎞에서 60∼80㎞로 하향 조정되면서 서울까지 이동시간이 증가해 관광객이 감소하는 점을 가장 크게 우려했다.

또 제2경인고속도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 주변 고속도로로 차량이 몰려 교통혼잡이 빚어지는 점도 지적했다.

중구의회 관계자는 "일반화 사업이 완료되면 중구와 서울 간 접근성이 떨어져 중구 내 유입인구 감소와 지역경제 악화 등 주민피해가 속출할 것"이라고 했다.

중구도 11일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에 따른 대책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고속도로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인천시에 요청했다.

구의 한 관계자는 "경인고속도로는 서울과 인천을 잇는 대동맥 같은 시설"이라며 "일반화에 앞서 주민 의견이 수렴됐어야 하는데 이뤄지지 않았다. 인천시는 지금이라도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은 이 고속도로 전체 22.11km 중 인천 기점부터 서인천IC까지 10.45km 구간의 왕복 10개 차로를 4∼6차로로 줄여 일반도로화하는 내용이다. 현재 단계적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내년 6월까지 석남2고가교·방축고가교 등 4개 지점에 10개 진출입로를 신설하고 2021년까지는 방음벽과 옹벽을 철거한 뒤 도로포장, 사거리 16곳 조성, 주차장 설치 등의 작업을 한다. 또 2024년까지 도로 주변에 공원·실개천·문화시설 등도 조성한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