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멕시코장벽 예산 패키지 추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과 멕시코 국경장벽건설 예산을 패키지 법안으로 처리할 것을 의회에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화, 민주당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회동한 자리에서 젊은 불법 이민자를 즉각적인 추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는 초당적 합의를 촉구하면서도 어떤 합의에도 멕시코 국경장벽건설 비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이 없다면 안전도 없다"며 "여러분이 해결책을 만든다면 그 해결책에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미국-멕시코 국경에 설치될 '트럼프 장벽' 시제품 모형들
미국-멕시코 국경에 설치될 '트럼프 장벽' 시제품 모형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공화, 민주당의 협상은 먼저 불법체류청년과 국경안전 문제의 해법을 담은 이른바 '사랑의 법안'을 처리한 뒤 의회가 오랫동안 실패했던 포괄적 이민개혁을 이뤄내는 2단계로 진행하자고 강조했다.

DACA는 어린 시절 부모와 함께 미국으로 불법 이민한 뒤 미국에서 학교와 직장을 다니고 있는 청년들에게 추방유예 혜택을 주는 제도다. 2년마다 갱신 가능하며 수혜자는 미 전역에서 대략 80만 명으로 추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DACA는 위헌이라며 폐지를 선언했지만 당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 오는 3월까지 유예하면서 의회의 후속 입법조치를 요청했다. 민주당은 DACA의 부활을 주장하지만, 멕시코장벽 건설비용 예산에는 합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10 05: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