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행정부 연방검찰 '사형 구형' 늘린다

WSJ "갱단조직원 살해 사건에도 사형 적용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사형 구형이 늘어날 조짐이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연방검찰은 8일 디트로이트의 다른 갱단조직원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조직폭력배 빌리 아널드(31)에 대해 사형 구형을 결정했다. 지난해 12월 올랜도에서 별거 중인 아내를 총격 살해한 혐의를 받는 자르비스 메디슨(60)에 이어 두 번째 사형 구형이다.

특히 피해자가 갱단조직원인 사건에 대해서도 '사형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이례적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적했다. 갱단조직원 간 빈번한 다툼으로 벌어지는 사건마다 사형을 적용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0월 뉴욕 맨해튼에서 트럭을 몰고 행인을 덮쳐 8명의 목숨을 앗아간 '트럭테러범' 사이풀로 사이포프(30), 지난 2016년 롱아일랜드에서 10대 소녀 2명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진 'MS-13' 갱단 조직원 2명 등도 사형 구형 처분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 당국자는 "역대 행정부보다는 더 많은 사형 구형이 내려질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본인은 물론이거니와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도 사형을 효과적 처벌수단으로 인식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 트럭 테러'가 발생하자 트위터를 통해 "뉴욕 테러리스트를 관타나모로 보내고 싶지만, 통계적으로 그 절차는 연방 시스템을 거치는 것보다 훨씬 더 걸린다. 빨리 움직여야 한다. 사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세션스 장관도 연방검사들에게 사형 구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독려하고 있다.

물론 연방검찰의 이런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사형 선고 또는 집행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당장 배심원단부터 사형 선고에 최대한 신중을 기하는 데다, 1988년 연방 사형제도가 부활한 이후로 재소자 가운데 사형 집행이 이뤄진 사례는 3건에 불과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덧붙였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1/10 0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