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1987' 고문현장은?…실제 남영동 대공분실

송고시간2018-01-07 07:55

제작진 "느낌 그대로 담고 싶다" 협조 요청…경찰, 첫 영화 촬영 허가

남영동 대공분실 외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영동 대공분실 외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고(故) 박종철씨 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영화 '1987' 제작 과정에서 실제 고문 현장이었던 옛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 외부 촬영이 처음 허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경찰과 '1987'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영화 제작진은 지난해 초 촬영을 준비하면서 인권센터를 방문, 박종철 열사가 실제로 고문당한 509호 조사실을 실측하는 등 세트 제작을 위한 사전 조사를 마쳤다.

제작진은 아울러 인권센터 측에 "영화에 꼭 필요한 부분이니 센터 외부를 촬영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제작진은 외경이 유사한 다른 건물을 사용해도 고문 현장 특유의 음산한 분위기를 살리기 어렵다며 경찰에 협조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준환 감독도 "당시 느낌을 그대로 담고 싶다"며 취지를 설명했다고 한다.

경찰은 영화가 경찰 치부를 드러내는 내용이라 고민했으나 결국 내부 논의를 거쳐 촬영을 허용했다. 촬영은 작년 상반기 진행됐다. 극중 등장하는 대공분실 외부 장면은 대부분 실물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영화 첫머리 대공분실 진입 장면에서는 과거 경찰이 시설 노출을 피하고자 '○○해양연구소'라는 위장 간판을 달았던 것까지 소품으로 재현했다. 중반 이후 등장하는 '철문 앞 시위' 장면도 실제 철문 앞에서 촬영했다고 한다.

촬영 당시는 인권센터가 주말에 문을 닫았던 시기였으나 센터 직원들이 주말에도 출근해 촬영을 지원했다.

영화 제작 과정에서 옛 남영동 대공분실 외부 촬영이 허용된 사례는 '1987'이 처음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고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의 고문 피해를 다룬 영화 '남영동 1985' 제작 때도 협조요청이 있었으나 당시에는 거부당했다.

그러나 '1987'은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로 탄핵정국이 계속되던 시점에 촬영 협조요청이 들어왔고, 경찰도 집회·시위 자유 보장에 초점을 맞추던 때라 경찰에게 불편한 내용의 영화임에도 요청에 응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 촬영은 어렵지만 외부는 어차피 개방된 공간이고, 우리가 불편해하는 내용이라도 역사적 사실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며 "고민스러운 부분이 있었지만 협조하는 것이 경찰에 나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남영동 대공분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영동 대공분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