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위안부합의 "모든것 가능하나 결과도 충분히 생각해야"

송고시간2018-01-04 10:34

남북회담 관련 질문에 "모든 문제 美와 긴밀히 협의하고 진행중"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 입장 정리에 대해 "모든 것이 가능하다"며 "그렇지만 그 결과에 대해서도 충분한 생각을 하고 결정을 해야 되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려면 파기할 수 있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 응하지 않겠다는 일본 정부 입장에 대해 "일본은 끈질기게 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일본하고 이 문제를 가지고 어떻게 이 어려운 고비를 풀어나가느냐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합의 파기를 요구할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할머님들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런 요구를 하시리라고 생각도 되지만 또 정부로서는 중요한 이웃인 일본과의 관계도 관리해야 될 그런 부분이 있다"고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서로 상반된 요구 속에서 정부 입장을 정리해야 되는 게 어려움이지만 어쨌든 진정한 소통을 할머님들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소개했다.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정하기 위해 피해자 및 단체 측과 면담할 계획에 대해 "가능한 한도 내에서 직접 만나려고 하고 있다"며 "가능한 빨리 진행을 하려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대부분의 할머니들이 상당히 마음을 터놓고 토로하실 때 비공개를 원한다"며 "소통 일정이라든가 이런 걸 (사전) 공개를 안 하고 나중에 다 한 다음에 그 사이 이러이러한 분들을 만났다고 발표를 할 수는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합의 파기나 재협상을 위해 외교부는 피해자들이 원한다면 최대한 노력할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대해 "아직 그렇게 결론까지 안 났다"고 답했다. 이어 '노력하겠다는 정도로 보면 되느냐'는 후속 질문에는 "네"라고 답했다.

강 장관은 또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문제 등을 놓고 앞으로 재개될 전망인 남북대화에 대해서는 "인도주의 문제, 이산가족 문제에 있어서는 미국도 충분히 이해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경제협력 문제에 있어서는 북한이 북핵·미사일 문제로 인해서 상당히 센 제재에 걸린 상황 아니냐"며 경제 관련 대화가 이뤄진다면 유엔 안보리 제재와 미국의 독자제재 틀 안에서 무엇이 가능할지에 대한 논의가 앞으로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평창올림픽 참가 거론이 한미중 간의 대북 공조를 흔들기 위한 북한의 전략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의도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분석이 있을 수 있다"고 전제한 뒤 "평창에 온다는 대외적인 메시지에는 우리가 적극 호응해야한다 하는 틀에서 환영을 하고 대화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논의가 북핵 관련 대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에 대해 "일단 저희는 북한의 올림픽 참석 문제를 위주로 논의를 할 것"이라며 "북핵 문제는 남북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 최대의 안보 현안이기 때문에 남북만의 채널로 해결이 될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어 남북회담 관련 질문에 "한미공조가 아주 중요하다"며 "모든 문제에 있어서 미국하고는 긴밀히 다양한 레벨에서의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신년사'에 대한 미국의 반응이 애매하다는 지적에는 "각자의 시각에 따라서는 그런 반응이 다를 수가 있지만 북핵 문제, 한반도 안보 문제에 있어서는 분명히 한미 간의 공조는 굉장히 긴밀하고 단단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