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미국 빠진 TPP도 기웃…브렉시트 대비책으로 검토

송고시간2018-01-03 09:34

英총리 브렉시트 통보문 서명…전달 후 2년간 '이혼협상' 개시(CG)
英총리 브렉시트 통보문 서명…전달 후 2년간 '이혼협상' 개시(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 이후 무역 증진을 위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여를 검토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미 세계 최대 경제규모를 자랑하는 미국이 TPP에서 빠지기로 한 만큼 TPP 참여 자체는 영국 경제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영국 국제무역부가 태평양이나 남중국해에 인접해 있지 않은 국가 중 처음으로 TPP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그레그 핸즈 영국 무역부 장관은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고 모든 것을 검토할 것"이라며 "이런 종류의 다자관계에서는 어떤 지리적 제한도 있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TPP는 미국과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2개국이 참여한 다자 간 자유무역협정이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아·태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야심 차게 TPP를 추진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현 미국 대통령은 "미국 근로자를 위한 일"이라며 지난해 11월 TPP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트럼프 'TPP탈퇴' 행정명령 서명 [EPA=연합뉴스]
트럼프 'TPP탈퇴' 행정명령 서명 [EPA=연합뉴스]

미국의 탈퇴로 좌초 위기에 몰린 TPP는 그러나 일본과 뉴질랜드 등 11개 가입국이 미국 없이 TPP 발효를 추진키로 의견을 모으면서 회생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들 11개국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협상을 벌여 '포괄적·점진적 TPP(CPTPP)'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영국이 참여를 확정할 경우 미국 탈퇴 이후 힘을 잃었던 TPP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고 FT는 분석했다.

다만 이 같은 계획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TPP 회원국들이 개정안에 대한 검토를 끝내는 한편, 영국 역시 EU와 브렉시트 이후의 관계에 대한 협상을 끝내는 방안이 선행돼야 한다.

FT는 영국이 TPP에 참여하더라도 EU에 남아있는 것에 비해 경제적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불참으로 TPP 내 가장 경제규모가 큰 나라는 일본이다. 2016년 영국의 상품수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1.6%, 11개 회원국 전부로 대상을 확대해도 8%에 불과하다. 반면 EU 내에서 독일만 따지더라도 그 비중은 11%에 달한다.

금융 및 서비스 교역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상반기 영국은 일본에 17억달러 규모의 금융 및 서비스 수출을 기록했는데 이는 미국으로의 수출(166억달러)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

TPP 회원국 중 일부는 주요 7개국(G7) 중 하나인 영국의 참여 계획을 환영하고 있지만 브렉시트 협상 이전에 이를 논의하는 것은 아직 너무 이르다고 판단하고 있다.

영국, 미국 빠진 TPP도 기웃…브렉시트 대비책으로 검토 - 3

영국 내부에서도 이 같은 정부 계획에 대해 비판이 나오고 있다.

지금 당장은 EU와의 협상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는 지적이다.

배리 가디너 영국 예비내각 무역부 장관은 "TPP가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메인이벤트는 아니다"면서 EU와의 무역협정에 힘을 쏟는 게 우선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영국은 내년 3월 EU를 떠나기 전까지는 EU 회원국으로서 EU 규약을 따라야 하는 까닭에 다른 국가와 개별적으로 무역협정을 체결할 수 없는 상황이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