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화 좌완 박정진, 2년 7억5천만원에 FA 계약…'최고령 예약'

한화 이글스 좌완 박정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화 이글스 좌완 박정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화 이글스 베테랑 좌완 투수 박정진(41)이 2년 7억5천만원에 FA(자유계약선수) 잔류 계약을 했다.

한화는 29일 "박정진과 계약 기간 2년, 계약금 3억원, 2년 총연봉 4억 5천만원(2018년 연봉 2억 5천만원, 2019년 연봉 2억원) 등 총액 7억5천만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지난 1999년 한화에 입단한 박정진은 한 팀에서만 뛰었다.

2013년 11월 첫 FA 계약(2년 8억원)을 한 박정진은 생애 두 번째 FA 자격을 얻고도 잔류를 택했다.

박정진은 2018시즌 KBO리그 최고령 선수 자리도 예약했다.

박정진은 계약을 마치고 "구단에서 내 의견을 존중해줘 좋은 소식을 전한다. 한화 구단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구단에서 나를 인정해주신 만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2년이라는 시간이 주어진 만큼 내가 후배들을 잘 이끌고, 솔선수범하면 우리 팀이 강팀으로 도약할 수 있는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나보다 팀을 먼저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박정진이 2년 동안 마운드에서 변치 않는 기량을 보여줌과 동시에 팀의 맏형으로서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돕는 롤모델 노릇을 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29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