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7세기초 상류주택 '영양 한양조씨 종택'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송고시간2017-12-29 09:51

영양 한양조씨 사월 종택 전경.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양 한양조씨 사월 종택 전경.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경북 지역 사대부 주택의 변천 과정을 알 수 있는 건축물인 '영양 한양조씨 사월 종택'을 국가민속문화재 제294호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영양 한양조씨 사월 종택은 경북 영양에 입향한 한양조씨 조원(1511∼?)의 손자인 사월(沙月) 조임(1573∼1644)이 1602년에 지은 것으로 전한다. 북쪽에 야산을 두고, 남쪽에는 하천과 농경지가 있는 전형적인 배산임수 지세에 건립됐다.

고택은 경북 지역 상류 주택의 보편적인 형태인 ㅁ자형 본채와 방앗간채, 사당으로 구성된다. 본채는 대청마루와 안방, 부엌이 연결된 안채와 방 3개, 마루 2개가 있는 'ㅗ'자 형태의 사랑채가 나뉘어 있다.

이처럼 사랑채가 분리된 공간 구성은 앞서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영덕 충효당 종택, 영덕 무안박씨 무의공파 종택에서도 확인된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조선 중기에 성리학적 질서가 자리를 잡으면서 남성의 활동공간인 사랑채가 본채에서 떨어져 나가는 양상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안동문화권의 ㅁ자형 가옥 중에서도 독특한 평면 형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양조씨 사월 종가 가문이 영덕 지방 가문과 혼인으로 연결됐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본채의 사랑채 영역. [문화재청 제공]

본채의 사랑채 영역. [문화재청 제공]

아울러 한양조씨 사월 종택은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고택이 대부분 18∼19세기에 지어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건립 연대가 이르고, 중요한 제례가 그대로 전승되고 있으며, 건립과 중수에 대한 내용을 담은 문헌과 편액이 남아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조임의 사월문집 책판은 2015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유교책판'의 일부이기도 하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