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숨진 국정원 변호사 유족 "위장자살 의심"…번개탄 피워 실험

송고시간2017-12-28 20:07

시신 발견된 소양강댐 주차장서 경찰 없이 사망 당시 현장 재현

현장검증하는 국정원 소속 정치호 변호사 유족
현장검증하는 국정원 소속 정치호 변호사 유족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2013년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중 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소속 정치호(43) 변호사 유족이 28일 자체 현장검증에 나섰다. 유족 측이 이날 오후 정씨가 숨졌던 강원 춘천시 소양강댐 인근 한 주차장으로 정씨 차량을 가져와 번개탄을 피우고 있다. 2017.12.28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방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중 강원 춘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소속 정치호(43) 변호사 유족이 28일 자체 현장검증에 나섰다.

유족은 이날 오후 정씨가 숨졌던 소양강댐 인근 한 주차장으로 정씨 차량을 가져와 발견 당시와 같은 방식으로 번개탄을 피웠다.

정씨가 숨졌던 곳과 같은 장소에 차를 주차하고 같은 번개탄과 자동차 발판 매트 등을 준비해 숨진 당시 상황을 그대로 재현했다.

경찰은 이날 실험을 "검증되지 않은 실험을 하는 건 옳지 않다"며 거부해 유족들이 직접 차량을 끌고 와 경찰 입회 없이 진행했다.

유족 측은 정씨의 사망 경위에 의구심을 거두지 못하고 있으며 이날 실험도 그동안 제기됐던 여러 의혹에 초점을 맞춰 이뤄졌다.

현장검증하는 국정원 소속 정치호 변호사 유족
현장검증하는 국정원 소속 정치호 변호사 유족

유족 측이 이날 공개한 정씨가 숨진 당시 차량 상태는 조수석 발판 매트 위에 알루미늄 포일이 깔렸고 그 위에 소주 2병이 놓였다.

번개탄은 소주병 위에 놓여 피워졌는데 유족 측은 포일은 타지 않은 채 포일 아래 발판 매트만 녹은 점에 의혹을 제기했다.

또 발판 매트에 구멍이 3개나 생긴 점, 번개탄으로 온도가 급격히 올라간 차 안에서 깨지지 않고 멀쩡한 소주병에 대해서도 의문을 나타냈다.

정씨 스스로 번개탄을 피웠다면 손에 남았을 얼룩 흔적이 없는 점, 소주병·포일·번개탄 구입처가 나오지 않은 점도 유족 측이 정씨 죽음을 자살로 받아들이지 않는 이유로 제시했다.

유족 측은 누군가 정씨를 살해한 뒤 정씨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처럼 위장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실험 결과를 토대로 사망 의문점을 해소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정씨의 형은 "차량 상태를 비롯해 이상한 점이 한둘이 아니다"며 "제대로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족 측은 정씨의 사망 의혹에 대해 성명불상자를 살인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정씨는 지난 10월 30일 오후 9시께 춘천시 소양강댐 인근 한 주차장에 세워둔 자신의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그의 차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있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는 전날 오전 강릉시 주문진읍 해안도로의 10여m 높이 다리에서 뛰어내렸다가 해경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