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동철 "개헌특위·정치개혁 특위 최우선 논의해야"

송고시간2017-12-28 09:51

"여당, 국회주도 개헌 의지 갖고 한국당 적극 설득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28일 12월 임시국회가 개헌특위 기간 연장 문제로 공전 중인 것과 관련해 "개헌특위와 정치개혁특위를 통합한 단일 특위를 만들어 기한을 연장하는 합의가 최우선으로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은 20대 국회의 사명이자 존재 이유"라며 이런 국민의당의 중재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2월까지 개헌안 합의에 노력한다'고 여야가 약속하자는 주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시한을 정함으로써 청와대가 개헌 논의를 주도하는 것으로 왜곡하려는 정략적인 움직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개헌을 선언했을 당시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뭐라고 했나. 청와대와 대통령은 개헌 논의에서 빠져야 한다고 강조하지 않았나"라며 "이제 와서 슬그머니 입장을 바꾸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은 국회주도 개헌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갖고서 자유한국당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을 향해서도 "지방선거와 개헌투표를 동시에 치른다는 당초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철 "개헌특위·정치개혁 특위 최우선 논의해야" - 1

김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인상안에 대해서도 "국민의당은 부작용을 우려해 수개월 전부터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며 "현장에서는 급격한 인상 부담에 대해 고용축소 등 선제 대응에 나서고 있다. 근무 강도는 더 높아지고 고용은 더 불안정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저임금위원장마저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포기해야 한다고 한 만큼, 정부는 내년 이후 인상속도 조정 등으로 부작용 최소화에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