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도청·해킹 불가능한 양자암호통신 연구에 속도

내년 28억원 연구비 배정…2022년 위성발사→2027년 운용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내년에 도청이나 해킹이 불가능한 '양자암호통신'에 대한 연구에 착수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7일 전했다.

일본 정부는 2022년 양자암호통신용 위성 발사 및 시험운용을 시작해 2027년에 본격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3억엔(약 28억5천만원)의 위성 탑재 레이더 개발비를 계상했다.

양자암호 통신이 실용화되면 일반 국민의 통신 비밀 보호는 물론 재외공관이나 원격지의 선박, 항공기 등 외교·안보 분야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역학의 성질을 응용한 기술이다. 송수신 정보는 빛의 입자(광자·光子)를 통해 암호화된 채로 전달된다.

이 과정에서 위성이 송수신자에게 1회용 암호키를 발행하게 돼 송수신자 외에는 해당 정보를 파악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요미우리는 "중국도 이미 지난 6월 양자암호통신 기초실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며 "군사 대국 사이에서는 기밀보호 통신 분야의 경쟁이 격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통신위성 기라메키 발사 장면
일본 통신위성 기라메키 발사 장면[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27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