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항공사, 무더기 결항에 휴무 반납…불만 대응 '진땀'

짙은 안개로 인천공항에 발 묶인 승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짙은 안개로 인천공항에 발 묶인 승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성탄절 연휴에 짙은 안개로 인천국제공항 항공편이 무더기로 운항 차질을 빚자 항공사들은 휴무 중인 직원까지 출근시키며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기상악화로 인한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이해하며 불만을 삼키는 승객도 많지만 지연·결항 등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며 거세게 항의하는 승객도 많아 항공사들은 대응에 진땀을 뺐다.

짙은안개로 인천공항에 발 묶인 승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짙은안개로 인천공항에 발 묶인 승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4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 등 대부분 국내 항공사들은 이틀간 계속되는 인천공항 결항·지연 사태에 운용 가능한 직원을 모두 출근시켜 총력 대응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전날부터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가용 인력을 최대한 출근시켜 근무하도록 조치했다"며 "직원들 역시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도 "공항 상황이 워낙 심각해 휴무인 직원들도 휴무를 반납하고 출근해 승객 대응에 정신이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대한항공은 연결편에 탑승하지 못한 승객에게 호텔을 제공하고, 인천∼김포 간 '칼(KAL)리무진' 승차권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안개가 걷히지 않아 이륙이 늦어져 공항에서 기약 없이 대기하는 승객을 위해 식사 쿠폰과 생수, 머핀, 담요 등을 제공하고, 심야에 도착하는 승객을 위해 칼 리무진을 추가로 배차하고, 공항철도 연장 요청 등을 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지연 결항에 대해서는 전액 환불 조치하고, 해당 승객들에게 지연 상황을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짙은안개로 인천공항에 발 묶인 승객들 [연합뉴사 자료사진]
짙은안개로 인천공항에 발 묶인 승객들 [연합뉴사 자료사진]

그러나 공항 곳곳에서는 항공사의 대응이 미숙하고 충분하지 않다며 불만을 터뜨리는 승객이 눈에 띄었다.

이들은 천재지변과 같은 기상악화로 항공편이 지연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항공사들이 제때 충분한 설명을 하지 않아 기약 없이 무작정 기다리기만 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항공사들은 공항 방송과 문자 메시지 등으로 최대한 승객에게 지연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추가 지연·결항하는 항공편이 워낙 많고 계속 발생해 제때 적확한 대응을 하기 벅찬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활주로 사용이나 비행기 이동과 이륙 등은 모두 공항 당국이 통제하는 것이고, 공항 당국이 확정하는 지연·이륙 등 스케줄은 고객에게 알리고 있다"면서 "운항 관련 정보가 계속 바뀌고 있고 공항이 워낙 혼잡해 승객 불만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항공사 관계자는 "현재 공항 상황이 나아지고 있어 지연된 순서대로 항공편을 소화하고 있다"며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24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