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기공식…2021년 준공

신개념 복합 생활문화공간…일자리 창출·중부권 관광산업 선도 기대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 엑스포과학공원 재창조 사업의 핵심이자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사이언스콤플렉스가 19일 기공식과 함께 첫발을 내디뎠다.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대전 신세계와 대전마케팅공사는 이날 대전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내 사이언스콤플렉스 부지에서 기공식을 하고 이 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약속했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지하 4층·지상 43층에 연면적 27만1천336㎡ 규모의 타워와 판매시설(백화점) 등으로 구성된다.

2021년 준공을 목표로 6천여억원이 투입되며 과학·문화 체험시설, 호텔, 근린생활시설 등 복합 엔터테인먼트 시설로 건립될 예정이다.

판매시설은 당초 복합 쇼핑몰로 계획됐지만, 고급화 차원에서 백화점으로 변경됐다.

백화점 옥상은 일반인이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옥상정원으로 꾸며진다.

2014년 7월 공모를 시작으로 행정 절차를 진행했으며, 현재 건축 허가만 남겨놓은 상태다.

뮤지컬 배우 김소현·손준호 부부의 축하공연으로 시작된 이날 기공식에는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 김경훈 시의회 의장, 허태정 유성구청장, 최철규 대전마케팅공사 사장 등이 참석해 대전의 랜드마크 건립을 축하했다.

이재관 권한대행은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새로운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 등과 연계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기공식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기공식

장재영 대표이사는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역사와 전통, 자연, 차세대 기술이라는 대전의 강점이 잘 표현될 수 있도록 국내 최대 규모의 신개념 복합 생활문화공간으로 만들겠다"며 "스카이 타워, 여가 문화공간, 과학문화 엔터테인먼트 공간이 대전의 위상을 높이고 시민 삶을 풍요롭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시와 신세계는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중부권 관광산업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 관계자는 "사이언스콤플렉스 건립이 대전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단순한 백화점 시설이 아니라 대전 시민의 휴식과 체험, 문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19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