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현 사망에 동료가수들 "믿을 수 없어"…SM 가수들 일정 취소(종합)

숨진채 발견된 샤이니 종현
숨진채 발견된 샤이니 종현(서울=연합뉴스) 그룹 샤이니 종현이 18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2017.12.18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박수윤 기자 = 18일 숨진 샤이니 종현의 소식에 동료 가수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믿을 수가 없다"며 가슴 아파했다.

종현이 2008년 샤이니로 데뷔해 10년째 가요계에서 활발히 활동한 터라 아이돌 그룹 멤버를 비롯해 선후배들의 충격은 큰 듯 보였다.

2PM의 준호는 SNS에 "믿을 수가 없다. 믿고 싶지 않다"는 글을 올렸다.

유키스의 수현은 "믿기 싫다 정말. 아"라고 탄식했고, 같은 팀의 기섭도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아니라고 해주세요. 제발"이라고 슬퍼했다.

또 이하이는 "이 노래를 처음 듣고 녹음하면서 힘든 일들을 잊고 많은 분들 앞에서 위로받았다"며 "너무 감사했는데 마음이 아픈 하루"라고 종현이 작사·작곡해준 자신의 곡 '한숨'의 가사를 올렸다.

FT아일랜드 이홍기도 종현과 함께 직은 사진을 올리고는 "너무 슬프다. 손이 떨린다"며 "비슷한 시기에 데뷔해서 정말 친하게 잘 지냈는데 뭐가 널 힘들게 했는지는 몰라도 부디 그곳에선 좋은 일만 있길바래 종현아"라고 슬퍼했다.

엠씨더맥스의 이수는 "너를 잘 모르지만 너는 참 잘하는 후배였기에 정말 안타깝다"며 "부디 작은 새라도 되어 너를 아끼던 사람들에게 자주 들러주라.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도 "그저 동료였던 한사람으로서 종현이가 편히 쉬길 기도합니다. 무거운 마음입니다"라고 안타까워했으며, 하리수도 "정말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네요. 이승에서 있던 아픈 기억 힘든 일 다 버리고 하늘에서는 좋은 기억만 가지고 웃으며 행복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명복을 빌었다.

엑소에서 이탈한 뒤 중국에서 활동 중인 루한도 "믿기지 않는다. 편히 가길. 최고의 메인 보컬"이라는 글을 적어 애도했다.

종현과 같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은 일정을 잇달아 취소했다.

강타와 NCT는 18일 MBC 표준FM '강타의 별의 빛나는 밤에'와 SBS 파워FM '엔시티의 나잇나잇'을 각각 진행하지 않았으며, 소녀시대의 태연은 19일 오후 3시 예정된 화장품 브랜드 팬사인회 일정을 취소했다. 지난 17일 화보 촬영 차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출국한 샤이니의 멤버 키도 일정을 접고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18 2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