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돌아오지 못한 세월호 친구들 그리며…" 청소년 성탄행사

김상곤 부총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등에 더 노력"

(안산=연합뉴스) 고유선 강영훈 기자 = "세월호 사건으로 인해 아직 돌아오지 못한 친구들과 함께 크리스마스를 보냈으면 합니다."

세월호 참사 후 네 번째 맞는 크리스마스를 아흐레 앞둔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합동분향소 앞 광장에서 세월호 가족과 전국의 청소년이 참여한 '노란 크리스마스 선물' 행사가 열렸다.

인사말 하는 세월호 참사 생존자 장애진씨
인사말 하는 세월호 참사 생존자 장애진씨(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노란 크리스마스 선물' 행사에서 세월호 참사 생존자 장애진씨가 인사말하고 있다.

김덕진 천주교 인권위원회 사무국장의 사회로 시작된 이 날 행사는 장애진 세월호 참사 생존학생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장씨는 "2014년 4월 16일에는 우리들의 친구이자 대한민국의 아들딸들이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가만히 있으라는 어른들의 말만 믿고 희생당했다"며 "이 행사는 세월호 사건으로 인해 아직 돌아오지 못한 친구들과 함께 크리스마스를 보내주셨으면 하는 바람으로 마련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화랑유원지에 조성할 416생명안전공원에 대한 시민들의 지지도 호소했다.

장씨는 "화랑유원지는 우리가 뛰어놀고 가족들과 함께한 소중한 공간으로, 우울한 곳도 아니고 혐오시설도 아니다"라며 "416생명안전공원은 우리 친구들과 모든 시민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훌륭한 문화공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세월호 참사 전 경기도교육감을 지낸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그간 정부가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를 다짐해 왔지만 아직도 미흡한 점이 있다며 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로 우리 곁을 떠난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안타까운 희생은 세상을 조금 더 안전한 곳으로 만드는 밑거름이 됐다"며 "교육부 장관으로서 어떤 가치보다도 생명 존중의 가치를 학교 교육의 중심에 놓겠다"고 말했다.

추운 날씨에도 1천500여 객석이 대부분 들어찬 가운데 이어진 공연에서는 노래패 우리나라, 크라잉넛, MXM, 러블리즈, B1A4 등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열창하는 크라잉넛
열창하는 크라잉넛(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노란 크리스마스 선물' 행사에서 크라잉넛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16 2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