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 대통령, 중국 차세대 지도자 천민얼과 오찬…"경제협력 강화"

송고시간2017-12-16 13:33

임정청사 보존·광복군 총사령부 복원 협조 요청…한국 기업·교민 지원 당부

(충칭=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중국 국빈방문 마지막 날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충칭시 유주빈관에서 천민얼 충칭시 당 서기와 오찬을 하고 한·충칭시 간 협력 확대와 충칭 내 한국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문제, 충칭 진출 한국기업·교민 보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중국의 차세대 지도자로 평가받는 천 서기는 지난 7월 충칭시 당 서기로 취임한 데 이어 10월 19차 당 대회에서 중앙정치국 위원에 선출된 3명의 1960년대생 위원 중 한 명으로 크게 주목받았다.

천 서기는 작년 4월 귀주성 당 서기 재임 중 정부 초청으로 방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천 서기와 만남에서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을 중심으로 거대 경제권을 구축하려는 구상)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신남방 정책 간 연계 등을 포함해 한·충칭 경제협력 강화 방한을 적극 모색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충칭은 대한민국의 마지막 임시정부 청사인 연화지 청사, 광복군 총사령부 부지 등이 있는 곳으로 한국 독립운동사에 중요한 의미가 있는 곳이라는 점을 언급하고,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과 연화지 임시정부 청사 보존 등을 포함한 한국 독립사적지 관리·보존과 관련한 충칭시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 4대 직할시 중 하나인 충칭시에 진출한 한국기업과 교민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충칭에는 현대차·SK하이닉스·두산인프라코어 등 240여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다. 충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014년 이후 중국 내 1위를 달리고 있다.

문 대통령,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악수
문 대통령,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악수

(충칭<중국>=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충칭시 유주빈관에서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를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환담
문 대통령,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환담

(충칭<중국>=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충칭시 유주빈관에서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환담하고 있다.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