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 주석, 문 대통령에게 옥으로 만든 바둑판·바둑알 선물

송고시간2017-12-16 13:26

14일 국빈만찬장에서 전달…한메이린 작가의 말 그림도

문 대통령은 신영복 선생의 '通' 서화 시 주석에게 선물

펑 여사, 김정숙 여사에게 손지갑·숄·자신노래 담은 CD 건네

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에게 신영복 선생의 작품 '통(通)' 선물
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에게 신영복 선생의 작품 '통(通)' 선물

(베이징=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고 신영복 선생의 서화작품, '통(通)'이라는 글자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2017.12.15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충칭=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국가주석으로부터 바둑판과 바둑알을 선물 받았다고 청와대가 16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은 지난 14일 베이징에서의 정상회담 직후 문 대통령 내외를 위해 주최한 국빈만찬장에서 문 대통령에게 옥으로 만들어 매우 아름다운 바둑판과 바둑알을 선물했다"며 "문 대통령이 바둑을 좋아해 시 주석이 선물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마바둑 4단이다. 지난달 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아세안 정상회의를 계기로 리커창 중국 총리를 만났을 때도 바둑을 주제로 덕담을 나눴다.

당시 문 대통령은 "리 총리가 바둑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창호 9단과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한팀을 이뤄 창하오 9단과 노영민 주중대사와 펼친 화상 바둑 대결을 거론했고, 이세돌 9단이 알파고와의 대국 기록을 담은 책 '신의 한 수 인간의 한 수'에 추천사를 쓴 사실이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또 베이징 올림픽 마스코트 디자인을 총괄한 한메이린 작가가 그린 말 그림도 문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과 국가·국민 간 소통을 강화하자는 의미에서 한자로 '通'(통)이라고 쓰인 신영복 선생의 서화 작품을 시 주석에게 선물로 전했다.

시 주석의 부인인 펑리위안 여사는 김정숙 여사에게 손지갑과 숄, 펑 여사의 노래가 담긴 CD를 선물했다. 펑 여사는 1980년대 중국의 국민가수로 불렸고, 김 여사는 대학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서울시립합창단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다.

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대화
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대화

(베이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환영식, 국빈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7.12.16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