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경호원에 폭행당한 사진기자 두 명 오늘 오후 귀국

중국 공안당국, 새벽 피해자 조사…폭행당한 기자들 진단서 제출
피해 사진기자들 '가해자 엄벌' 의사 전달…오후 2시께 KAL편 귀국

(베이징=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지난 14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중국 경호원들에 의해 집단폭행을 당한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 두 명이 15일 오후 귀국한다고 청와대가 이날 밝혔다.

매일경제와 한국일보 소속 사진기자는 이날 오전 중국 공안당국으로부터 피해자 조사를 받고 폭행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의사를 피력했다.

이에 따라 중국 공안당국이 이번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공안당국은 이날 새벽 1시께 매경 사진기자가 경찰서에 출석하기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이 기자가 입원 중인 병원을 방문해 조사를 마쳤다. 또 호텔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던 한국일보 기자에게는 별도의 인력을 보내 조사했다.

한국일보 기자는 이날 새벽 병원에서 중국 법의(法醫) 의사로부터 진단서를 발부받아 공안당국에 접수시켰다.

청와대 관계자는 "중국 사건처리의 특성상 법의 진단서가 필요하고,치료 의사와 별도의 면허가 있는 법의학 의사의 소견을 받아야 한다고 한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두 기자의 피해자 조사는 주중 대사관 소속 경찰 영사와 통역관 등 영사직원들이 입회한 가운데 진행됐다.

두 기자는 이날 오후 2시께 대한항공 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폭행 당하는 한국 사진기자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폭행 당하는 한국 사진기자지난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지난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15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