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기자폭행, 우발적 불상사"…외교부 "中왕이, 심각성 공감"(종합2보)

우리측에 입장 전해와…"中, 진상파악 뒤 필요조치 검토 예정"
中외교부 당국자 "부상 韓기자들에 심심한 위로…쾌유 기원"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베이징=연합뉴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2017.12.1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이상현 기자 =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외교부가 15일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이 전날 왕이 부장에게 이번 사건과 관련한 유감 표명을 했을 때 왕이 부장이 이런 반응을 보였다고 소개했다.

그는 강 장관이 왕이 부장에게 "책임자 처벌, 철저한 수사, 재발 방지 등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의 요청에 대해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은 전날 밤 상부의 지시라면서 3가지 요지의 입장을 우리 측에 전달해 왔다.

중국 측은 우선 "이번 사안에 대해 중국 외교부로서는 관련 부서에 긴급히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관련 조사를 독려하고 있다"면서 "진상파악 뒤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해왔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또 중국 측은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리는 상황"이라며 "양측이 (이번 사건이) 성공적인 국빈 방중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해왔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코트라가 민간 보안업체를 고용하긴 했지만 경호 담당인 공안 요원도 현장에 있었을 것이고 구타자가 공안 요원인지 사설업체 요원인지 등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건은 경호 요원들이 현장 보안조치를 하고 기자들이 취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고 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 사건이 정식으로 중국 공안 측에 접수된 상황"이라며 "우리 피해자 조사가 오늘 새벽 5시50분에 끝났고 그쪽에서 우리가 제출한 여러 자료를 가져갔으니 가해자를 식별하는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공안이 밤 9시가 넘어 와서 새벽까지 조사를 진행한 것은 예외적인 경우로, 중국도 심각성을 알고 감안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해 "(우리는) 있어서는 안 될 불행한 사건으로 본다"면서 "(그래서)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고 책임자 처벌까지 요청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이후 기자단에 보낸 별도의 문자 메시지에서 행사장을 담당한 보안업체와 관련, "전시장 임차 계약시 주최측은 전시장에서 추천한 지정 보안업체(북경은순복무유한공사·北京銀盾服務有限公司)와 계약을 하도록 의무화되어 있고, 보안업체가 보안요원을 고용하여 관리한다"며 "아직 우리 기자들에게 가해를 가한 사람들이 보안업체 소속인지 대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외교부 다른 당국자는 이날 오후 외교부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메시지에서 중국 외교부 당국자가 "중국 외교부를 대신해 이번에 부상을 당하신 한국 기자분들께 사건 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하며 동시에 조속한 쾌유를 기원드린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정부는 중국 내 유관 부문 및 한국 측과의 긴밀한 협조 아래 이번 사건 경위가 신속하고 철저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금번 사건이 문재인 대통령님의 성공적인 국빈방중 분위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우리 외교부 당국자가 덧붙였다.

앞서 전날 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 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한국일보와 매일경제 소속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 2명이 별다른 이유 없이 문 대통령 취재를 막는 중국 측 경호원들에 항의하다가 집단 폭행을 당했다.

폭행당한 사진기자들은 이날 오후 5시께 인천공항에 도착하며, 곧바로 서울대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피해) 기자들에 필요한 절차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임성남 1차관이 기자들에게 가서 위로를 표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15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