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자협회, '중국 경호원, 방중취재단 폭행' 규탄 성명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
중국 측 경호 관계자 폭행으로 쓰러진 한국 사진기자(베이징=연합뉴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2017.12.1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한국기자협회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취재진을 중국 경호원들이 폭행한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했다.

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중국을 국빈 방문한 한국 대통령을 동행 취재하던 기자들을 폭행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언론의 자유를 탄압한 것은 물론 기자이기 이전에 인간을 모욕한 행위"라고 성토했다.

기자협회는 "중국 경호원들에 의해 한국 기자들이 폭행을 당하는 동안 어떤 보호 장치도 작동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의 경호가 최우선이겠지만 대통령의 국빈방문 일정을 동행취재하고 있는 기자들도 취재 과정에서 최소한 물리적 안전은 보장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 무역파트너십 개막식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집단 폭행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청와대는 외교부를 통해 이번 폭행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진상조사와 함께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youngb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14 1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