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제1야당, 아베 친원전 정책 제동…내년 '원전제로' 법안 제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친(親)원전 정책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NHK에 따르면 입헌민주당은 7일 에너지조사회 소속 의원 모임을 갖고 지난 10·22 총선에서 공약으로 제시했던 '원전 제로'를 실현하기 위해 내년에 '원전제로기본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는 "하루라도 빨리 원전제로를 지향하는 것은 (국민이) 우리 당에 기대하는 중요한 테마"라며 "기술적인 부분이나 정치적 부분에서 일부 어려움이 있지만 이런 기대에 부응해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입헌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원전이 들어선 지방자치단체 지원 대책,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 등 원전제로에 따라 처리해야 할 과제들에 대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아베 정권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발생한 후쿠시마(福島) 원전 폭발 사고 이후 강화된 원전 안전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재가동을 승인하는 등 원전친화적 정책을 펴고 있다.

또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하기 전까지 전체 전력에서 약 30%를 차지하던 원전 비중도 2030년에는 20~22%로 유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반면 입헌민주당은 원전제로를 지난 총선에서 공약으로 제시한데 이어 내년에 국회에 법안을 제출하기로 함에 따라 여야간 원전 정책을 둘러싼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에다노 유키오 日 입헌민주당 대표
에다노 유키오 日 입헌민주당 대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07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