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자메시지 탄생 25주년…세상의 첫 SMS는 '메리 X-마스'

송고시간2017-12-04 08:26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 1992년 12월 3일, 당시 22살이던 세마그룹 소프트웨어 설계자 닐 팹워스는 컴퓨터 키보드를 두드렸다.

평소 업무상 알고 지내던 보다폰의 GSM 네트워크 디렉터 리처드 자비스에게 최초의 단문메시지서비스(SMS)를 보낸 것이다.

자비스의 노키아 초기 모델 휴대전화에 찍힌 메시지의 내용은 너무나 평범한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였다.

'테크스폿', '엔가젯' 등 미국 테크 매체들은 3일(현지시간) 세상을 바꾼 혁명 중의 하나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서비스가 탄생 25주년을 맞았다고 전했다.

세계 최초의 문자를 보낸 팹워스는 스카이뉴스에 "그때는 그것이 큰 일이 될 거라곤 정말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시에는 휴대전화에 문자메시지 수신 기능만 있고 송신은 가능하지 않았다.

이어 1993년부터 핀란드 노키아가 세계 최초로 문자 전송이 가능한 휴대전화를 상용화했다.

테크스폿은 2006년 한 해 미국 내에서 125억 건 오갔던 문자메시지 서비스 건수가 2017년에는 한 달에 7천810억 건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테크스폿은 1992년 최초의 문자메시지가 시도되던 시기만 해도 특정인에게 이렇게 짧은 메시지를 보낸다는 것이 매우 무례한 행위로 간주된 적이 있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문자메시지는 그 이후 모든 소셜미디어의 원형이 됐다.

트위터가 애초 로마자 140자로 트윗의 크기를 제한한 것도 SMS의 영향이 컸다고 테크스폿은 분석했다.

초기 SMS의 글자 수 제한은 트위터와 유사한 로마자 160자였다.

트위터는 최근 한·중·일을 제외하고 세계 주요 나라의 트윗 글자 수 한도를 140자에서 280자로 늘렸다.

테크스폿은 SMS가 25주년을 맞았지만, 미래의 생존 가능성은 그다지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미국 내 유력 메신저 서비스인 왓츠앱은 하루에 550억 건의 메시지를 전송한다.

SMS는 페이스북 메신저, 애플 i메신저, 구글 행아웃에 밀린지 오래다.

소셜미디어와 메신저의 전신으로 SMS는 여전히 원형을 유지하고 있지만, 그 확장성은 매우 제한적이라고 미 테크 매체들은 냉정하게 평가했다.

초기의 문자 메시지 수신 화면
초기의 문자 메시지 수신 화면

[테크스폿 캡처]

SMS 전송
SMS 전송

[엔가젯 캡처]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