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3,000m 14위

이승훈, 남자 5,000m 디비전B 3위
질주하는 김보름.[연합뉴스 자료사진]
질주하는 김보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허리 통증에서 벗어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창)이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3,000m에서 14위를 차지했다.

김보름은 2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여자 3,0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4분06초41의 기록으로 16명이 출전 선수 가운데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월드컵 1차 대회 매스스타트 예선에서 경기 도중 넘어지면서 허리에 통증을 느낀 김보름은 부상 예방 차원에서 월드컵 2차 대회에 불참했다.

김보름은 3일 예정된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매스스타트 예선에 앞서 이날 3,000m 종목 출전을 통해 컨디션 조절에 나섰다.

3,000m에서는 다카기 미호(일본)가 3분57초09의 일본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도 남자 5,000m 디비전B(2부리그)에 출전해 6분12초41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자신의 최고 기록인 6분07초04에는 크게 못 미치는 기록을 남긴 이승훈은 3일 남자 매스스타트 예선에 출전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02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