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출산율 세계 꼴찌 수준…언제쯤 벗어날까

CIA 추정 합계출산율 1.26명…224개국 중 219위
북한 1.95명, 일본 1.41명, 중국 1.60명
한국 출산율 세계 꼴찌 수준…언제쯤 벗어날까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의 출산율이 세계 꼴찌 수준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3일 미국 중앙정보국(CIA) '월드팩트북'(The World Factbook)에 따르면 올해 추정치 기준으로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26명으로 분석 대상 세계 224개국 중 219위를 차지했다.

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한다.

한국보다 합계출산율이 낮은 국가는 싱가포르(0.83명), 마카오(0.95명), 대만(1.13명), 홍콩(1.10명), 푸에르토리코(1.22명) 정도다.

인구 2천300만 명 정도의 대만을 제외하면 대부분 인구가 1천만 명 이하의 국가들로 한국이 사실상 전 세계 꼴찌 수준인 셈이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선진국 클럽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중에서 최하위다.

OECD 회원국 중 한국 다음으로 합계출산율이 낮은 국가는 폴란드(1.35명), 슬로베니아(1.36명), 슬로바키아(1.41명), 일본(1.41명) 등이다.

한국 출산율 세계 꼴찌 수준…언제쯤 벗어날까 - 2

한국은 가임여성 숫자가 급격히 줄고 첫째 아이 출산 시기도 늦어져 합계출산율이 점차 낮아지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1∼9월 누적 출생아 수는 27만8천100명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40만 명을 밑돌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출생아 감소율이 두 자릿수를 유지 중이다.

합계출산율 1위는 아프리카 중부에 있는 니제르로 6.49명이고 뒤이어 앙골라(6.16명), 말리(6.01명), 부룬디(5.99명), 소말리아(5.80명) 등 9위까지 아프리카 국가들이고 아프가니스탄은 5.12명으로 10위다.

북한은 1.95명으로 127위, 미국은 1.87명으로 143위, 중국은 1.60명으로 182위다.

기대수명은 한국이 82.5세로 11위를 차지했다.

모나코가 89.4세로 1위였고 일본이 85.3세로 2위, 그다음으로 싱가포르 85.2세, 마카오 84.6세 등의 순이었다.

한국 출산율 세계 꼴찌 수준…언제쯤 벗어날까 - 3

미국은 80.0세로 43위, 중국은 75.7세로 102위, 북한은 70.7세로 157위였다.

한국은 인구 면에서는 27위 수준으로, 올해 7월 기준 추정치가 5천118만명이었다. 북한은 2천525만명으로 51위였다

중국이 13억7천930만명으로 1위에 올랐고 그다음으로 인도(12억8천194만명), 미국(3억2천663만명), 인도네시아(2억6천58만명), 브라질(2억7천35만명), 파키스탄(2억492만명) 순이었다.

또 나이지리아(1억9천63만명), 방글라데시(1억5천783만명), 러시아(1억4천226만명), 일본(1억2천645만명)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한국의 경제 규모는 전 세계에서 15위 수준이었다. 구매력평가 기준 국내총생산(GDP)이 1조9천340억 달러에 달했다.

한국 출산율 세계 꼴찌 수준…언제쯤 벗어날까 - 4

1위는 중국으로 21조2천900억 달러였고 유럽연합(EU)이 19조9천700억 달러, 미국이 18조5천700억 달러, 인도가 8조5천700억 달러, 일본이 5조2천380억 달러, 독일이 3조9천800억 달러 등이었다.

공공부채는 일본이 GDP의 222.2%로 1위였고 그리스(179.4%), 레바논(146.6%), 이탈리아(132.5%), 포르투갈(130.4%) 등 유럽 재정위기의 근원지가 됐던 남유럽 국가들이 상위권에 자리했다. 한국은 45.6%로 113위였다.

수출은 중국(1조9천900억 달러), 유럽연합(1조9천억 달러), 미국(1조4천560억 달러), 독일(1조3천220억 달러), 일본(6천340억 달러)에 이어 한국(5천118억 달러)이 6위였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03 0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