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영 "용산 공원부지 문학관 건립 반대…자연으로 보존돼야"

진영 "용산 공원부지 문학관 건립 반대…자연으로 보존돼야" - 1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은 1일 서울 용산 공원부지에 문학관을 짓겠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계획과 관련, "용산 공원은 자연으로 보존돼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용산이 지역구인 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서울의 중심에 자리 잡은 역사의 땅 용산기지는 아름다운 자연을 복원해 미국 맨해튼의 센트럴 파크처럼 서울을 상징하는 희망의 땅으로 만들어져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문체부 계획에 반대의 뜻을 분명히 한 서울시의 발표는 시민의 뜻에 따른 옳은 결정으로 환영한다"며 "국회가 2018년 예산 심의를 통해 공원을 훼손하려는 문체부의 예산을 삭감한 결정에도 경의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용산 공원 조성은 자연을 사랑하는 위대한 시민임을 선언하는 일"이라며 "채움이 아닌 비움의 공간으로 미래 후손을 위해 보존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2/01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