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항선 복선전철화 내년부터 본격 추진…2022년 완공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전기 열차 운행기반 마련
장항선 복선전철화 노선도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장항선 복선전철화 노선도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내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30일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열린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에서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 예비 타당성 조사 최종결과가 통과됐다고 밝혔다.

장항선 복선전철화는 기재부 예비 타당성 조사결과 비용편익 비율(B/C) 1.03, 계층화 분석(AHP) 0.578로 사업추진이 적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AHP는 경제성·정책성·지역균형발전 등 평가 기준을 종합 고려해 최적 대안을 계량화해 도출하는 의사결정 기법이다.

이에 따라 공단은 총사업비 7천915억원을 투입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전철화 사업을 진행하며, 사업이 끝나면 장항선 전 구간의 열차가 디젤기관차에서 전기기관차로 바뀌어 운행한다.

앞으로 서해선과 원시∼소사, 소사∼대곡 구간 철도, 경의선까지 연결돼 철도수송 효율을 높이게 된다.

공단은 전철화 사업에 대비해 2014년부터 일부 구간(남포∼간치)의 선형개량사업을 추진해 왔다.

공단은 전철화 추진으로 충남을 중심으로 일자리 7천684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사업이 추진되면 호남선과 전라선 화물 물동량을 장항선으로 우회 수송해 경부선 선로용량을 경감시키는 효과가 있고 철도서비스 향상, 주민 교통편의 증대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30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