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하의 공동묘지' 재해석한 공포영화 '월하' 12월 개봉

'월하'
'월하'[영화맞춤제작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의 대표적인 고전 공포영화 '월하의 공동묘지'(1967·권철휘 감독)를 재해석한 영화 '월하'가 다음 달 개봉한다고 제작사 영화맞춤제작소가 30일 밝혔다.

원작 '월하의 공동묘지'는 기생 월향이 명문가의 아들 김한수와 결혼하지만, 그녀를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계모의 계략으로 억울한 누명을 쓰고 죽은 뒤 혼령이 돼 나타나 복수한다는 내용이다.

'월하'는 원작 속에서 월향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세운 '기생월향지묘'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가정에서 출발한다. 이 비석을 찾으러 떠난 일련의 탐사팀이 겪은 기괴한 일들을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풀어냈다. 원작처럼 도입부에 변사가 등장하며, 원작 속 유명한 공포 장면을 적극 활용하고 변용했다.

공포영화 '소녀괴담'(2014), 코미디 액션 '잡아야 산다'(2015) 등을 연출한 오인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으로, 올해 미국 포틀랜드영화제에서 공개돼 호평을 받았다.

'월하의 공동묘지'
'월하의 공동묘지'[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월하'
'월하'[영화맞춤제작소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30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