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네스코 무형유산 평가기구' 후보 교체 논란 휘말린 문화재청

무형문화연구소→한국문화재재단 변경…연구소 "이유 설명 없었다"
지난 2015년 12월 열린 유네스코 무형유산 정부간 위원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5년 12월 열린 유네스코 무형유산 정부간 위원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평가기구에 입후보할 국내 비정부기구(NGO)를 이달 초 무형문화연구소에서 문화재청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문화재재단으로 교체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평가기구는 각국 정부가 추천한 전문가 6명과 유네스코 인가 NGO 6개 기관 등 12명(기관)으로 구성된다.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NGO인 중국민속학회는 연말에 4년 임기가 만료돼 내달 4∼9일 제주도에서 열리는 무형유산 정부간 위원회에서 새로운 기관이 선출된다.

문화재청은 지난 10월 전북대 무형문화연구소를 평가기구 후보 NGO로 정해 유네스코에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선정 과정에서 기관의 명칭에 오류가 확인됐다는 이유를 들어 한국문화재재단으로 후보를 바꿨다.

무형문화연구소,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세계무술연맹, 강릉 국제무형문화도시연합(ICCN)으로 구성된 유네스코 인가 NGO 협의회(회장 함한희)는 24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간담회를 열어 "문화재청이 사전 협의를 거쳐 뽑은 평가기구 후보 NGO를 충분한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교체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한국문화재재단을 포함해 유네스코 인가 NGO 5개 기관이 지난 8월에 모여 무형문화연구소를 평가기구 후보로 추대했다"며 "한국문화재재단은 NGO라고 하기 어렵고, 무형유산에 대한 전문성도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무형문화연구소 관계자는 "문화재청장이 있는 자리에서 평가기구 후보로 선정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갑자기 후보가 교체됐다고 하니 당혹스럽다"며 "정부가 무형유산 등재에 관한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단행한 것 같다"고 말했다.

쟁점은 평가기구 후보를 공모할 때 무형문화연구소가 사단법인 무형문화연구원 명의로 했다는 것이다. 무형문화연구원은 무형문화연구소가 활동의 폭을 넓히기 위해 작년 11월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설립한 기관이다. 두 기관은 영문명이 CICS로 동일하지만, 무형문화연구원은 유네스코 인가 NGO는 아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무형문화연구소와 무형문화연구원은 엄연히 다른 기관으로 봐야 한다"며 "무형문화연구원은 평가기구 후보 자격이 없다고 판단해 후보로 신청했던 또 다른 기관인 한국문화재재단으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교체 사실을 무형문화연구소에 따로 알리지는 않았다"면서도 "후보를 또다시 번복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무형문화연구소 관계자는 "무형문화연구소와 무형문화연구원은 주요 활동 영역이 다를 뿐, 실질적으로 같은 기관"이라며 "그린피스만 해도 26개 하부 조직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화재청은 제대로 된 사과나 해명을 하지 않았다"며 "후보 자격을 되찾기 위한 법적 절차에 돌입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24 1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