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빌딩' LG, 베테랑 정성훈 전격 방출

손주인·이병규·유원상은 2차드래프트로 이적


손주인·이병규·유원상은 2차드래프트로 이적

LG 정성훈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정성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LG 트윈스에서 9년간 활약한 베테랑 내야수 정성훈(37)이 전격 방출됐다.

류중일 감독 체제로 새 시즌을 준비 중인 LG는 22일 정성훈에게 "내년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1999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한 정성훈은 KIA와 현대를 거쳐 2009년부터 LG에서만 9년 동안 몸을 담았다.

정성훈은 올 시즌 11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2(276타수 86안타)에 6홈런 30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주로 대타나 교체 요원으로 뛰었지만, 여전히 녹슬지 않은 방망이 실력을 뽐냈기에 방출 소식은 야구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LG 관계자는 "세대교체 차원에서 어쩔 수 없는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LG는 양석환, 김재율 등 기존의 1루수 자원에 더해 군 복무를 마치고 내년 시즌 출전을 준비 중인 윤대영까지 1루수 포지션이 포화 상태다.

결국 LG는 젊은 야수들에게 자리를 마련해주기 위해 정성훈에게 방출 통보를 했다.

LG는 이날 2차 드래프트를 앞두고 40인 보호선수 명단에서 정성훈을 비롯해 내야수 손주인(34), 외야수 이병규(34), 투수 유원상(31)을 제외하며 강력한 세대교체 의지를 드러냈다.

그 결과 손주인은 친정팀 삼성 라이온즈의 지명을 받았고, 이병규와 유원상은 각각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의 선택을 받았다.

지명을 받지 못한 정성훈은 자유계약선수(FA)로 새 팀을 찾아야 한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22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