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문일답] 이국종 "귀순 북한 병사 강건해 잘 견딘다"

"소녀시대 '지' 오리지널 버전이 가장 좋다고 해"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권준우 기자 =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을 치료 중인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장(교수)이 22일 2차 브리핑을 열어 "환자는 사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상지 관통상이 있어 좌측 상지에 혈류장애가 있어 절단을 고려했으나, 진행 상황이 좋아 절단은 고려하지 않았다"라면서 "기생충 문제도 약이 잘 들어 해결됐고 바이러스는 만성병이기 때문에 내과 치료를 적절히 받으면 별다른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식을 회복한 환자에게 소녀시대의 '지(GEE)'를 오리지널 버전과 락 버전, 인디밴드 버전 등 3가지로 들려줬더니, 오리지널 버전이 가장 좋다고 했고 걸그룹을 되게 좋아한다"라며 "미국 드라마와 미국 영화도 좋아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국종 교수의 일문일답.

-- 환자 상태는.

▲ 강건한 친구라 잘 견디는 것 같다. 통상 환자보다 회복 속도가 빠르다. 골반에서 뚫고 들어간 총알 때문에 통증이 심각해 괴로워했지만, 지난 21일부터 회복했다. 지금은 물만 겨우 먹고 있으며, 일주일간 묽은 미음부터 먹으면서 서서히 회복해 나갈 것이다. (중환자실에 있는 환자가) 이번 주말 내로 일반 병실로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 합동신문 받을 수 있는 상태인가.

▲ 의학적으로 신문을 받으려면 한 달 정도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몸도 아픈데 (가족 얘기 등) 마음마저 그러면 얼마나 괴롭겠나. 이런 내용으로 합참의장에 건의했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라는 답변을 들었다.

-- 앞으로 환자가 겪을 후유장애는.

▲ 장폐색이 앞으로 과제다. 주로 6개월이나 2년 때 온다. 이 환자의 경우 영구적으로 후유증이 아무 때나 올 수 있다. 총알이 골반을 뚫고 대각선 위로 올라가 어마어마하게 많은 장기를 뚫고 지나갔다. 흉이 생기면서 장과 장 사이가 눌어붙었는데, 몸이 움직일 때마다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져 장폐색이 생기는 것이다. 또한, 흉터 등이 영구적으로 남을 것이다.

-- 자신을 '25살 오씨'라고 밝힌 부분은 직접 말했나?

▲ 만 24세, 한국 나이 25세와 오모씨가 맞다. 통상 같은 또래의 대한민국 청년과 피부 상태가 좀 달랐다. 악수해보니 UDT 대원처럼 손가죽이 빨래판처럼 단단했다.

-- 소속부대와 하는 일 계급 등에 관해 물어봤나.

▲ 전혀 물어보지 않았다. 영화 '트랜스포터'를 같이 잠깐 봤는데, 주연 배우 제이슨 스타뎀이 빠르게 운전하니까 자기도 운전을 했다고 하더라. 그런 식으로 이야기하면 듣는 거지 (북한에서 무슨 일을 했는지 먼저) 묻지 않는다.

-- 운전했다는 말뜻은?

▲ (군에서 운전했다는 건지, 운전 자체를 할 수 있다는 건지는 정확하게 모르지만) 운전했다는 뜻이다. "왜 도랑에 빠졌느냐"고 물어보니 그 말은 잘 못 알아듣더라. 그 질문하고 아차 해서 "미안하다"라고 했다. 이후 영화 이야기, 걸그룹 이야기를 했다. 걸그룹 되게 좋아한다.

-- 북한군과 주로 어떤 이야기를 나눴나.

▲ 음악이다. 환자가 먼저 노래를 틀어달라고 한 것은 아니고, 가볍게 남한 이야기를 나누며 음악 관련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기관 삽관을 제거하면 환자가 정신을 못 차리고 미친 사람처럼 행동하기 때문에 적당한 자극을 줘야 회복에 도움이 된다. 어제부로 TV와 음악을 틀어줬다. 뉴스를 보면 지나친 자극을 받을 거라는 판단에 TV 채널 선택권은 주지 않고 영화 전용 채널을 틀어주고 있다. CSI 등 미국 드라마와 영화를 좋아한다.

-- 무슨 남한 노래를 틀어줬나?

▲ 모두 3곡을 틀어줬다. 걸그룹 소녀시대의 GEE와 인디밴드 네미시스가 락버젼으로 부른 소녀시대 GEE 등이다. 그랬더니 오리지널(소녀시대 노래)이 가장 좋다고 했다.

-- 정부 소식통이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기사 나왔다. 어떤 생각이 들었나.

▲ 기사 잘 못 본다. 대부분 그런 것에 대해 홍보팀 통해 전달 듣는다. 사실 합참의장 이하 군에서도 환자 상황이 어디 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인데다 오보 나가면 나중에 혼란 있을 수 있으니 통제하려 했는데 어디서 샜는지는 정작 나도 몰랐던 상황이다. 보안 유지가 안 됐던 건 나도 혼란스럽다.

귀순 북한 병사 상태 설명하는 이국종 교수
귀순 북한 병사 상태 설명하는 이국종 교수(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회복 상태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17.11.22
xanadu@yna.co.kr
북한군 인권 문제 설명하는 이국종 교수
북한군 인권 문제 설명하는 이국종 교수(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열린 총상 귀순 북한군 병사 관련 2차 브리핑에서 이국종 교수가 최근 제기된 북한군 인권 문제 등에 대해 석해균 선장 사례를 들어 이야기하고 있다. 2017.11.22
xanadu@yna.co.kr
생각에 잠긴 이국종 교수
생각에 잠긴 이국종 교수(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회복 상태 등을 설명하다 생각에 잠겨 있다. 2017.11.22
xanadu@yna.co.kr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22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