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군 퇴역함 한강서 공원으로 부활…'서울함 공원' 개장

1천900t급 서울함 등 3척…군함생활 체험하도록 원형 보존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지난 30여 년간 우리 해역을 지키는 임무를 완수하고 퇴역한 함정 3척이 바다가 아닌 한강에서 공원으로 부활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1천900t급 '서울함' 등 퇴역 함정 3척으로 망원한강공원에 전시·체험형 함상 공원인 '서울함 공원'을 조성해 22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원으로 탈바꿈한 함정은 서울함을 비롯해 150t급 고속정 '참수리호'와 178t급 잠수정 '돌고래'다.

시는 "서울함 공원이 조성되는 망원한강공원 일대는 조선 시대 수로 교통의 중심이었던 양화진 근처로, 수도 한양을 방어한 군사적 요충지였다"며 "퇴역 함정 3척을 해군본부로부터 무상 대여받아 6천942㎡ 규모의 공원 조성을 마쳤다"고 밝혔다.

서울함 공원 조감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함 공원 조감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시는 이들 퇴역 함정을 최대한 원형 그대로 보존해 시민이 평소 쉽게 접할 수 없는 군함과 잠수정 내부를 관람하고, 해군의 생활상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했다.

퇴역 함정 3척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서울함은 길이 102m, 폭 11.6m로 축구장 길이와 맞먹는다. 수면에 잠겨있는 선체의 깊이를 포함한 높이는 28m로, 아파트 8층 높이에 달한다.

서울함은 1984년 취역한 이래 2015년 퇴역하기까지 약 30년간 수도권 서쪽 해역을 방어하는 임무를 주로 수행했다.

세 차례 순항훈련에 참가했으며 1990년에는 미국·영국·일본 등이 참가하는 '환태평양 훈련'에서 한국 해군 최초로 '탑건'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서울함은 취역 당시 염보현 서울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과 자매결연을 한 바 있는데, '서울함 공원'이라는 이름은 이 인연에서 비롯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함은 경인아라뱃길을 통해 한강으로 이동하던 중 모래턱에 걸리는 바람에 한동안 발이 묶이는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함정 1층에는 식당과 회의실, 2층에는 함장실과 전탐실, 3층에는 레이더실이 각각 있다. 4층에는 조타실과 통신실이 있어 시민들은 층별로 함정 내부를 둘러볼 수 있다.

서울함은 한강 변 수상에 정박한 상태로 전시되고, 고속정과 잠수정은 육상에서 시민을 맞는다.

3층 높이의 안내센터가 설치돼 각 군함으로 연결되고, 옥상 전망대에서는 주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안내센터 주변으로는 잔디광장도 만들어졌다.

서울함 공원 외부 투시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함 공원 외부 투시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고속정에서는 수병 생활을 체험하고 다양한 국내·외 군함을 모형으로 접할 수 있으며, 잠수정 내부에서는 바닷속을 누비는 것처럼 심해 영상이 상영된다.

안내센터는 퇴역 함정이 서울에 오게 된 사연과 서울함 공원 조성 과정을 자세히 소개한다. 한강의 역사, 발원지, 미래 모습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전한다.

서울함 공원은 겨울철 11∼2월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토요일과 공휴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3∼10월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토요일과 공휴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 1월 1일, 설날·추석 당일은 휴관이다. 입장료는 성인 3천 원, 청소년·군인 2천 원, 어린이 1천 원이다. 20인 이상 단체는 30% 할인받을 수 있다. 다만, 이날부터 다음 달 3일까지는 시범 운영 기간으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서울함 공원 내부 조타실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함 공원 내부 조타실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함 공원은 지하철 6호선 망원역에서 내려 마을버스 마포 9번을 타고 '망원 유수지'나 '마포구민체육센터' 정류장에서 내리면 된다. 지하철 2호선 합정역에서 마을버스 마포 16번을 탄 뒤 '망원 유수지' 정류장에서 내려도 된다.

한편, 시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서울함 역대 함장, 전역 해군, 박원순 서울시장, 해군본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함 공원 개장식을 연다.

유재룡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우리 바다를 수호한 퇴역 함정을 원형 그대로 보존해 시민과 가까운 한강으로 옮겨와 안보·평화·역사적 체험공간으로 조성했다"며 "함정과 해군의 생활을 체험하는 특별한 추억을 쌓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개장한 '서울함 공원'
개장한 '서울함 공원'(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후 서울 망원동 한강공원에 개장한 전시·체험형 함상 공원 '서울함 공원'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이 '서울함' 내 조타실을 둘러보고 있다. 2017.11.22
pdj6635@yna.co.kr
한강서 공원으로 부활한 해군 퇴역함
한강서 공원으로 부활한 해군 퇴역함(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후 서울 망원한강공원에서 개장을 앞둔 전시·체험형 함상 공원 '서울함 공원'에서 관계자들이 개장 준비를 하고 있다. 2017.11.22
pdj6635@yna.co.kr
한강서 공원으로 부활한 해군 퇴역함
한강서 공원으로 부활한 해군 퇴역함(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후 서울 망원한강공원에서 개장을 앞둔 전시·체험형 함상 공원 '서울함 공원'에서 관계자들이 개장 준비를 하고 있다. 2017.11.22
pdj6635@yna.co.kr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22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