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막가는' 아베 "샌프란시스코시, 위안부기림비 거부해야" 주장

9월 설치된 기림비 시의회서 수용 결의…日정부, '거부권 행사' 요청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의회가 시내 세인트메리 스퀘어파크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설치를 수용하는 결의를 채택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 정부가 샌프란시스코 시장에게 시의회 결의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본회의에서 "샌프란시스코 시의회의 결의 채택은 일본 정부의 입장과 양립하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본이 여러 수단을 통해 방해에 나섰음에도 지난 9월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메리 스퀘어파크에는 위안부 기림비가 설치됐고, 시의회는 지난 14일 이를 수용하는 결의를 채택했다.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시의회 결의 채택 10일 후인 오는 24일까지 거부권 행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오사카(大阪) 시장도 샌프란시스코시가 시의회 결의를 수용할 경우 양측간 맺어왔던 자매도시 결연을 취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제막식에서 공개된 美 샌프란시스코의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에서 공개된 美 샌프란시스코의 위안부 기림비[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21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