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KL문학번역상 대상에 아그넬 조지프 '근처'

최우수상 성은지 '영원한 화자', 우수상 재닛 홍 '도둑자매'
GKL문학번역상 대상 수상한 아그넬 조지프 씨
GKL문학번역상 대상 수상한 아그넬 조지프 씨 [GKL사회공헌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공익법인 GKL사회공헌재단은 2017 GKL문학번역상 수상작으로 대상에 아그넬 조지프(Agnel Joseph)(33) 씨의 '근처'(박민규 작)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최우수상은 성은지(36) 씨의 '영원한 화자'(김애란 작), 우수상은 재닛 홍(Janet Hong)(37) 씨의 '도둑자매'(배수아 작)에 돌아갔다.

대상을 받은 조지프 씨는 인도 출생으로 네루대학교 한국어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에서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아카데미 5기 과정을 수료한 뒤 현재 한국문학번역원 영문화권팀에서 근무하며 번역 일을 병행하고 있다.

그동안 제12회 한국문학번역신인상, 44회 코리아타임즈 주최 한국문학번역상 대상을 받아 실력을 인정받았다.

최우수상의 성은지 씨는 미국 스탠퍼드대를 졸업하고 현재 한국에서 회사에 다니며 틈틈이 번역 작업을 하고 있다.

캐나다 출신인 재닛 홍 씨는 캐나다에 거주하며 한국 문학 작품을 다수 번역해 왔다. 그 중 '불가능한 동화'(한유주 작)는 지난 3월 미국의 유명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기도 했다.

GKL사회공헌재단은 한국 문학의 세계 진출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7월 GKL문학번역상을 제정했다. 두 달간 공모 결과 총 44건(시 7건, 단편소설 28건, 장편소설 9건)이 접수됐고 예비 심사와 본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작이 선정됐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영준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학장은 "응모작의 전반적인 수준이 높아 한국 문학 번역 계의 미래가 아주 희망적임을 느꼈다"고 밝혔다.

상금은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에 각각 2천만원, 700만원, 500만원이 주어진다. 수상작은 해외 출판을 위한 자문과 지원도 받는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11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열린다.

GKL문학번역상 수상자들
GKL문학번역상 수상자들최우수상 수상자 성은지 씨(왼쪽)와 우수상 수상자 재닛 홍 씨(오른쪽). [GKL사회공헌재단 제공]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21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