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 지진 이재민 22일부터 새 아파트로 옮긴다

송고시간2017-11-21 13:54

1차로 대동빌라 22가구 이사…전세금 최대 1억·이사비용 100만원 지원

(포항=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북구 한 아파트에서 주민이 짐을 옮기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북구 한 아파트에서 주민이 짐을 옮기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항 지진 피해를 본 흥해읍 이재민들이 22일부터 새 아파트로 거처를 옮긴다.

포항시는 지진 피해로 집이 부서지거나 기울어져 철거 대상인 아파트와 원룸에 살던 이재민 신청을 받아 LH(한국토지주택공사) 임대아파트로 옮기기로 했다.

대상은 진앙과 가까운 흥해읍 대성아파트 6개 동 가운데 피해가 큰 3개 동 170가구와 환호동 대동빌라 4개 동 75가구, 필로티 공법으로 지은 7개 원룸 83가구 등 328가구다.

22일 오전 대동빌라 22가구가 LH 임대주택인 장량동 휴먼시아 아파트로 이사하는 것을 시작으로 거처를 순차로 옮길 예정이다.

임대주택은 휴먼시아 71가구, 남구 청림동 우성한빛 25가구, 오천 보광아파트 54가구, 연일 대궁하이츠 10가구 등 160가구로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대부분 이재민은 흥해읍에서 가까운 휴먼시아 아파트에 가기를 원해 희망자가 많으면 추첨으로 배정할 계획이다.

이재민들은 이곳에서 최대 2년까지 살 수 있다. 전세금은 최대 1억원까지 포항시가 지원한다.

수도·전기료와 가스비 등 생활비는 입주자가 부담해야 한다.

시는 거처를 옮기는 이재민에게 가구당 이사비용 100만원을 주기로 하고 이사전문업체 10곳을 확보해 불편이 없도록 한다.

포항시 관계자는 "임대주택 희망자들이 이른 시일 내에 새 아파트로 옮겨 정상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 3도 기울어진 포항 대성아파트 E동
[그래픽] 3도 기울어진 포항 대성아파트 E동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