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텐센트, 中 IT기업 최초로 시가총액 5천억弗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중국의 인터넷 공룡 텐센트(騰迅·텅쉰)가 중국 정보기술(IT)업체 중 최초로 시가총액 5천억 달러 고지를 밟았다.

[텐센트 홈페이지 캡처]
[텐센트 홈페이지 캡처]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 미국 CNBC방송 등에 따르면 텐센트의 주가는 20일 홍콩 증시에서 전 거래일 대비 4.12% 상승한 420홍콩달러에 마감됐다.

이에 따라 텐센트의 시총은 미화로 5천107억 달러(3조9천900억 홍콩달러·561조 원)까지 불어났고, 텐센트는 중국 IT기업으로 최초로 시총 5천억 달러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텐센트는 시총이 5천억 달러를 넘어서며 미국 거대 IT 기업인 아마존(5천444억 달러)과 페이스북(5천200억달러)과도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텐센트는 지난 2004년 6월 주당 3.7홍콩달러로 홍콩 증시에 상장됐다.

이후 주가는 회사의 급성장에 힘입어 지금까지 1만1천251% 급등했다.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121% 넘게 뛰었다.

전문가들은 텐센트의 계속된 매출 증가와 거대한 사용자 기반, 새로운 분야에 대한 공격적 투자 등이 주가를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텐센트가 운영하는 소셜미디어인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의 월간 사용자수는 현재 10억 명에 육박하고 있고, 회사는 스마트폰 게임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 3분기 시장 예상치를 훨씬 웃도는 실적을 발표하기도 했다.

또 텐센트는 모바일게임 '클래시 오브 클랜'을 개발한 핀란드 게임업체 슈퍼셀의 지분을 대량으로 매입하는 등 해외로의 공격적 M&A로 몸집을 불리고 있다.

텐센트의 급격한 부상에 시총 5천억 달러를 먼저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던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머쓱하게 됐다고 CNBC방송 등 외신들은 전했다.

뉴욕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는의 시총은 20일 종가 기준으로 4천742억 달러를 기록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21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