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포항지진특별지원대책팀' 구성…洪 "재난에 여야 없다"

포항 출신 김정재 "특별재난지역 선포돼야"
"정부의 수능 연기 결정은 합당한 판단"

(서울·포항=연합뉴스)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6일 경북 포항 지진으로 인한 피해 수습을 위해 당 차원의 '포항지진특별지원대책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포항 지진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은 예산국회인 만큼 특별재난지역으로 바로 선포될 수 있도록 하고, 우리 당 차원에서는 포항 특별지원대책팀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재난에는 여야가 없다. 모두가 합심해 여러분들을 지원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북 포항 북구가 지역구인 김정재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포항 피해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꼭 선포돼야 한다"면서 "실제 재산상 피해는 지난 경주지진 때보다 커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더라도) 그 예산으로 커버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피해 지역을 방문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이미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한 상태다.

김 의원은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하고 약 1년 만에 지진이 발생한 것"이라며 "대한민국도 더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닌 만큼 당뿐만 아니라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어제 해당 지역에 지역구 의원을 급파하고 오늘 홍준표 대표와 당직자 등이 포항·울산·동남권 피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할 것이고 예산 심사에서도 내진 설계 등 지진 대책 관련 예산도 꼼꼼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은 정부가 포항 지진에 따른 안전상의 이유로 애초 이날로 예정된 수학능력시험 일정을 1주일 연기한 데 대해서도 '합당한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염동열 의원은 통화에서 "학생들에게 다소 혼란이 있겠으나 그래도 포항 지역 학생들에게도 공정한 기회가 마련돼야 하고 안전한 상태에서 시험이 치러져야 한다"면서 "정부의 수능연기 결정은 합당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교문위 소속인 전희경 의원도 통화에서 "정부가 사전에 국회 교문위원들과 협의를 해 내린 결정은 아니었으나 나중에 소식을 접했을 때 수능연기 결정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험 도중 여진이 발생하면 문제가 심각해지니 안전문제나 원활한 수험진행의 문제 등을 고려할 때 수능을 연기할 수밖에 없지 않았겠냐"고 밝혔다.

한국당, '포항지진특별지원대책팀' 구성…洪 "재난에 여야 없다"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16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