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중대발표' 보따리는…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임박?

무역불균형 해소 위한 對한·중 통상 추가 압박 가능성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아시아를 순방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귀국 후인 오는 15일(현지시간) 중대발표를 예고해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포함해 그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취임 후 첫 아시아 순방의 결과를 집약하게 될 이번 발표 내용에 따라 북핵 위기를 둘러싼 한반도 정세와 무역 문제 등에 적잖은 파장을 몰고 올 수 있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발표 계획을 전하면서 언급한 주제는 '북한', '무역', '많은 다른 것들'이다.

그는 '중대한 성명', '완벽한 성명'이라고 명명하며 "(장기간 순방으로) 녹초가 된 기자들이 잠시 쉴 수 있도록 15일로 잡았다"고 하는 등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번 발표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가 주요 내용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앞서 백악관도 "대통령이 순방 말미에 이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ABC 방송은 13일 미 행정부가 관련 권고안을 제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심사숙고 중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결정은 이미 지난 2일로 데드라인을 넘겼다.

북한이 이번에 재지정되면 9년 만에 다시 블랙리스트에 오르는 오명을 안게 된다.

특히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결의 강화'가 순방의 최대 목표로 제시된 가운데 테러지원국 재지정이 현실화될 경우 국제사회의 전방위적인 대북 고립에 명분을 더 얹는 상징적 의미가 적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을 비핵화 대화 테이블로 끌어들이기 위해 최대의 '압박과 관여' 전술을 구사해온 연장 선상에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결정을 내릴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한 외교소식통은 "국무부가 그간 '엄격한 요건'을 거론해왔던 데서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며 재지정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순방 기간 대북 비난 발언 수위를 낮추는 등 북미 간 직접 대화를 포함한 관계 개선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적잖다. 재지정을 미룰 여지도 있다는 것이다.

무역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이 순방 기간 내내 목소리를 높여온 대로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추가 조치가 담기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는 중국, 한국을 예로 들어 "무역에 관해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는 거의 모든 나라와 무역적자를 기록 중이나 적자는 매우 빠르고 큰 폭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시정을 원론적인 선에서 요구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언급을 내놓을지도 관심사다.

이와 함께 무기 판매 등 투자 유치 실적을 포함한 방문 성과를 놓고 대대적인 홍보에 나설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아시아 순방에서 얻은 소득을 전하면서 '아메리카 퍼스트'를 재확인하는 수순을 밟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순방 소득은 이미 확보한 소득으로 챙겨두면서 무역 흑자국인 중국, 일본, 한국에 대해 다시 포문을 여는 자리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없지 않다.

필리핀 마닐라 제31차 ASEAN 정상회의 개막식
필리핀 마닐라 제31차 ASEAN 정상회의 개막식(Mark Cristino/Pool Photo via AP)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14 0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