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MB 적폐청산 비판에 "불공정 특권 구조를 바꾸자는 것"

박수현 대변인, 적폐청산 관련 문 대통령 과거 언급 출입기자들에게 전해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청와대는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비판한 데 대해 "적폐청산은 불공정 특권구조 자체를 바꾸자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재인 대통령은 9월 27일 야4당 대표 초청 회동에서 적폐청산과 관련 '개인에 대한 책임 처벌이 아니다. 불공정 특권 구조 자체를 바꾸자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은 바레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것(적폐청산)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전 세계 경제 호황 속에서 한국 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 방한관련 브리핑하는 박수현
트럼프 대통령 방한관련 브리핑하는 박수현(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에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1.5
kjhpress@yna.co.kr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12 16: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