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건만남 미끼로 성매수남 유인해 돈 뜯어내려 한 10대들

"성매매 신고하겠다" 협박…성매수남 흉기 꺼내 휘둘러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조건만남을 미끼로 성매수남을 유혹해 돈을 빼앗으려 한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특수강도 미수 혐의로 A(18)군과 B(18)양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성매매(PG)
성매매(PG)[제작 김해연]

A군 등은 이날 오전 2시23분 익산시 한 모텔로 유인한 C(37)씨를 협박해 돈을 빼앗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휴대전화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C씨에게 성매매를 제안해 모텔로 유인했다.

A군 등은 이후 객실 문을 열고 들어와 "300만원을 주지 않으면 미성년자 성매매로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C씨를 협박했다.

C씨는 "주차장으로 따라오면 돈을 주겠다"며 A군 등을 유인한 뒤, 차에 있던 흉기를 꺼내 휘둘렀다.

A군 등은 흉기에 베여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을 지나던 배달원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해 몸싸움을 벌이고 있던 이들을 모두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은 사전에 성매수남의 돈을 빼앗기로 공모해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흉기를 휘두른 C씨도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10 2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