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올림픽 이후 7개 경기장 운영 연간 101억원 적자 예상

강원도 관리 시설 운영수지 분석 결과…관련법 개정 추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 이후 강원도가 관리해야 하는 경기장 운영에 연간 100억원이 넘는 적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정선 알파인경기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정선 알파인경기장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원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행정감사자료를 보면 보조경기장을 포함한 13개 경기장 가운데 도가 관리해야 하는 7개 시설 운영수지 분석결과 연간 101억3천100만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했다.

적자가 가장 큰 시설은 정선 알파인경기장으로 36억8천200만원에 달했다.

운영비용은 106억8200만원인 반면 운영수익은 70억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은 32억5천400만원 운영비용에 운영수익은 10억원으로 22억5천400만원, 강릉하키센터는 28억300만원 운영비용에 운영수익은 6억6천만원으로 21억4천300백만원 적자를 예상했다.

강원도개발공사가 운영하는 스키점프,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3개 시설 적자액은 11억4천300만원,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예상 적자액은 9억900만원이다.

스피드스케이팅, 강릉하키, 슬라이딩센터, 스키점프 등 전문체육시설은 일반인 활용이 어려워 운영적자가 불가피한 것으로 분석했다.

도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 동계올림픽 특별법 개정을 통해 사후관리 방안을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전문체육시설인 스피드스케이팅, 강릉하키센터, 슬라이딩센터, 스키점프 등 4개 시설을 국가가 관리할 수 있도록 국민체육진흥법을 개정한다는 것이다.

관리주체가 이미 확정된 시설의 소유권 이전을 골자로 한 동계올림픽 특별법 개정도 추진한다.

대학 내에 설치했거나 관리주체를 확정한 관동하키센터와 쇼트트랙 보조경기장, 슬라이딩센터가 대상이다.

도 관계자는 12일 "사후관리 방안이 늦어도 연말까지는 확정될 수 있도록 도 정치권 등과 협조, 관련 예산 확보와 법안 개정이 이뤄져 국가 차원 관리를 추진하고 나머지 시설은 민간투자유치 등 다각적 사후활용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도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앞서 지난 4일 대회 개막 G-100일을 기념해 종목별 경기장 등 시설물 완공을 선언했다.

이미 완공된 올림픽 개폐회식장을 포함해 현재 공정률 99.7%인 마무리 단계로 12월까지 부대공사를 마치고 전체 공정률 100%를 달성할 예정이다.

바이애슬론(왼쪽)·크로스컨트리(오른쪽) 경기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바이애슬론(왼쪽)·크로스컨트리(오른쪽) 경기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12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