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연이은 '황제의전'…자금성이어 톈안먼 통째 비워 트럼프 환대

송고시간2017-11-09 11:15

텅빈 톈안문서 트럼프·시진핑부부 참석 인민대회당앞 15분 환영행사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환영식 [중국중앙TV 화면 캡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 환영식 [중국중앙TV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8일 중국 역사의 상징인 자금성(紫禁城)을 하루 비운 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부부에게만 안내하는 '황제 의전'을 한 데 이어 9일에는 베이징(北京)의 심장부인 톈안먼(天安門)을 통째로 비워 환영 행사를 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9시 20분(현지시간) 다소 쌀쌀한 날씨임에도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인민대회당 앞으로 나와 트럼프 대통령 부부의 도착을 기다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가 인민대회당에 도착하자 시진핑 부부는 미소를 지으며 환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펑리위안 여사에 이어 시 주석과 악수를 하고 나서 시 주석 소개에 따라 왕양(汪洋) 부총리,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 담당 국무위원 등 중국측 고위 인사들과 악수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미국 수행단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테리 브랜스테드 주중 미국대사를 마주하고선 "나의 오랜 친구"라며 각별함을 표시했다.

검은색 외투 차림에 빨간색 넥타이를 한 트럼프 대통령과 줄무늬 남색 넥타이의 시 주석은 인민대회당 앞에 마련된 별도 연단에 올라 양국 국가 연주를 들었다. 황제의 의복은 빨간색에 가까운 자주색이고, 지난달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에서 시 주석이 자주색 계열의 넥타이를 자주 맸다는 점에 비춰볼 때 의전 차원에서 시 주석이 자주색을 피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의 안내에 따라 레드카펫이 깔린 길을 걸으며 의장대를 사열했고 양국 정상은 미·중 어린이들이 양국 국기와 꽃을 들고 환영하자 손을 흔들며 답례하기도 했다.

의장대 분열식을 끝으로 오전 9시 35분에 15분간의 공식 환영 행사가 끝나자 양국 정상 부부는 인민대회당으로 올라갔고 시 주석은 인민대회당 입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뭔가를 설명하는 대화를 나누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중국 정부는 이날 행사를 위해 오전부터 톈안먼으로 통하는 창안제(長安街)의 교통을 통제해 버스에서 내려 출근하는 사람들이 속출했다. 톈안먼 또한 전체를 비워 놓는 등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각별한 예우를 이어갔다.

환영행사 참석한 미중 정상
환영행사 참석한 미중 정상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중 환영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이 행사장 연단에 올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chinakim@yna.co.kr

사열하는 무표정한 트럼프와 시진핑
사열하는 무표정한 트럼프와 시진핑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중 환영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이 행사장 연단에 올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17.11.9
chinakim@yna.co.kr

천안문 광장 소개하는 시진핑 주석
천안문 광장 소개하는 시진핑 주석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중 환영행사가 끝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천안문 광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chinakim@yna.co.kr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