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구' 큐스포츠, 2024 파리올림픽 정식종목 채택 재도전

송고시간2017-11-09 10:20

캐롬 3구(스리쿠션) 경기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캐롬 3구(스리쿠션) 경기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당구 경기를 망라한 큐 스포츠가 2024년 파리하계올림픽에서 정식종목 채택에 재도전한다.

로이터통신은 9일(한국시간) 맥심 캐시스 세계스누커연맹(WSF) 사무총장의 말을 인용해 스누커, 캐롬, 풀 3대 큐 스포츠 종목이 파리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노린다고 전했다.

스누커는 영국 등 유럽에서 보편적인 당구 경기다. 캐롬은 우리에게 익숙한 4구와 3구 경기, 폴 종목은 포켓볼을 의미한다.

큐 스포츠는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종목에 도전했으나 야구·소프트볼, 가라테, 서핑, 스케이트보드, 클라이밍에 밀렸다.

당구는 전 세계적으로 널리 퍼져 많은 이들이 즐긴다는 점에서 올림픽 종목으로 매력적이다. 최근에는 스누커도 지구촌에서 5억 명이 즐기는 스포츠로 성장했다.

우리나라는 '당구 천재' 김행직(25·전남연맹/LG유플러스) 등을 앞세워 캐롬 3쿠션 종목에서 강세를 보인다.

큐스포츠 기구들이 세 종목 중 하나를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밀지, 세 종목을 다 추천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올림픽에서 젊은 시청자의 이탈로 골머리를 앓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구촌 젊은이들에게 인기 있는 스포츠를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하는 데 비교적 열린 태도를 보인다.

성(性) 평등을 지향하며 올림픽에서 혼성 경기를 확대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미 비디오 게임을 일컫는 'e스포츠'의 올림픽 정식종목 가능성도 거론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