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이폰 이을 차세대 기기는 `AR 헤드셋'…2020년 출시 가능"

블룸버그 "자체 디스플레이이와 칩, OS 보유한 AR 기기 개발중"
팀 쿡 애플 CEO [연합뉴스 자료사진]
팀 쿡 애플 CEO [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아이폰을 이을 애플의 차세대 기기는 무엇일까.

모두가 궁금해하는 이 문제에 대해 애플이 'AR(증강현실) 헤드셋'으로 차기 성장의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8일 "애플이 오는 2019년까지 AR 헤드셋 기술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으며, 2020년 초에는 실제 제품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의 가상현실(VR) 헤드셋은 엔진과 스크린을 위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지만, 애플이 고안하고 있는 AR 헤드셋은 자체 디스플레이와 새로운 칩, 그리고 운영 체제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 OS는 현실(reality)운영체제라는 뜻의 'rOS'로 내부적으로 불리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애플의 개발 타임라인이 매우 공격적이며 여전히 변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근 팀 쿡 애플 CEO는 현실을 근간으로 하는 AR이 디지털 가상현실에 기반을 둔 VR에 비해 훨씬 덜 고립적이며 스마트폰만큼 잠재적인 혁명성을 지니고 있다면서 "AR이 우리가 사용하는 기술의 방식을 영원히 바꿔 놓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애플은 AR 헤드셋 개발 및 출시에 대한 코멘트를 거부했다.

2년 전부터 AR 프로젝트 관련 팀을 꾸려온 애플은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와 서니베일 연구실에 'T288'이라는 암호명으로 수백 명의 인력이 AR 관련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팀이 만든 첫 제품은 개발자 도구인 AR 킷(AR Kit)이다. 외부 개발자들이 최신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위한 iOS용 앱을 개발하고 스크린, 카메라 및 프로세서를 활용해 온라인 쇼핑과 교육, 게임 등을 위한 가상 3D 인터페이스를 만드는 도구인 AR 킷은 애플이 AR 헤드셋을 개발하기 위한 중간단계에 해당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애플은 올해 출시한 아이폰 8과 아이폰 X에 A11 바이오닉 칩을 적용해 AR 경험을 확장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하지만 배터리를 쉽게 고갈시키지 않으면서 3D 비디오를 스트리밍할 수 있는 내장형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헤드셋을 개발하는 것은 매우 복잡하며 기술적으로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쿡 CEO도 최근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시장에서 보게 되는 것은 우리가 만족할만한 제품은 아닐 것"이라며 아이디어를 기술과 접목하는 작업의 어려움을 토로한 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애플은 최종적인 헤드셋 제어 방식을 아직 정하지 않았다"면서 "터치패널, 시리를 통한 음성인식, 머리 움직임 등 다양한 각도에서 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11/09 0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