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2공항 건설반대대책위 간부 30일째 목숨 건 단식

송고시간2017-11-08 14:13

김경배씨 "부실 사전타당성조사 검증해야…삶의 터전 지키겠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제2공항 건설 입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이 공항 건설 재검토를 요구하며 30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집행위 부위원장이기도 한 김경배(50)씨는 단식 한 달째인 8일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목숨을 건 단식은 삶의 터전이자 고향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제2공항 사전타당성 조사를 재검토하기 전까지는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국토부는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 절차를 강행하며 성산 주민 생명줄을 협상하고자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주지사 대화하자!'
'제주지사 대화하자!'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 단식 30일째를 맞은 8일 제주도청 앞 천막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전 타당성 검증'과 '제주지사와 대화'를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이어갈 것을 밝히고 있다. 2017.11.8
koss@yna.co.kr

김씨의 건강상태를 진찰한 전문의는 "현재 김씨는 영양분 공급이 안 돼 어지럽고 혼절할 수 있는 상태로, 단식을 중단해야 하는 위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씨는 지난달 10일부터 제주도청 앞에 천막 농성장에서 단식하고 있다.

성산읍 반대대책위도 이날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부의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단과 제2공항 건설 원점 재검토를 주장했다.

또 '무한소통'을 밝혔던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2공항 반대 주민과는 소통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보고서'가 기상 자료 오류, 버드 스트라이크 고의적 배제 등의 문제가 있으며 공항 예정지 내 오름 절취 문제, 공군 남부탐색구조부대 설치 등의 주민 불신 사안을 안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제2공항 문제, 제주지사 대화하자'
'제2공항 문제, 제주지사 대화하자'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김경배 부위원장 단식 30일째인 8일 농성장이 있는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전 타당성 검증'과 '제주지사와 대화'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11.8
koss@yna.co.kr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중국 푸저우시에서 열리는 세계지방정부연합 아시아·태평양지부(UCLG ASPAC) 회의 출장길에 나서며 단식농성 중인 김경배씨의 건강에 각별히 관심을 기울이도록 안동우 부지사에게 당부했다.

원 지사는 2박 3일간 중국 출장을 마치고 제주로 돌아오는 오는 10일 김씨의 단식농성장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