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균형외교' 자신감 안고 동남아行…주말 시진핑 만난다

송고시간2017-11-08 10:54

아세안 향해 '新남방정책' 천명…한·아세안 미래공동체구상 발표

시진핑과의 회담 통해 中과의 관계복원 완성 '모멘텀' 구축 기대

트럼프에 이어 시진핑에 북핵 해결 위한 적극적 역할 촉구할 듯

문대통령, 동남아 순방(PG)
문대통령, 동남아 순방(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일정이 마무리되기 무섭게 동남아 순방길에 오른다.

이날부터 7박8일 간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양자방문과 아·태경제협력체(APEC)·아세안(ASEAN) 다자정상회의 참석으로 메워지는 이번 순방은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외교다변화' 기조를 가장 상징적으로 구현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특히 4강(强) 외교를 단단히 다지면서 유럽과 동남아, 중동, 아프리카 등지로 협력의 외연을 넓히는 '균형외교'를 선보이는 무대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 동북아 번영을 위해 한국외교의 지평을 넓힐 것"이라며 "중국은 당연히 포함되고 아세안, 러시아, 유럽연합과 외교를 다변화해 보다 균형있는 외교를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순방의 가장 큰 의미는 신(新) 북방정책과 짝을 이뤄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완성하는 개념의 '신 남방정책'의 첫 선을 보이는 데 있다.

[그래픽] 문 대통령 7박8일간 동남아 순방
[그래픽] 문 대통령 7박8일간 동남아 순방

우리나라의 제2 교역대상국이자 투자대상국인 아세안 지역과의 협력을 4강 수준으로 끌어올려 한반도 경제영토를 크게 확장해나가는 게 그 핵심이다.

특히 지역 공동체 기구인 아세안은 '사람이 중심이 되는 공동체'를 비전으로 삼고 있어 '사람 중심 경제'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기조와 유사성을 띠고 있는 만큼 협력의 '큰 그림'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첫 방문국인 인도네시아에서 9일 열리는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신 남방정책을 공개적으로 천명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또 오는 13일 필리핀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정상회의 직전 아세안 기업 투자서밋에 참석해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발표한다.

이번 순방의 최대 하이라이트는 10∼11일 베트남 다낭 APEC 기간 열리는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이다.

지난달 31일 한·중 양국이 사드 갈등 봉합에 합의한 이후 처음 열리는 정상회담이어서, 양국 관계복원을 위한 가장 중요한 외교적 모멘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첫 한-중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첫 한-중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회담에서 사드 문제를 더이상 거론하지 않은 채 미래지향적 실질협력 방안을 중점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보다 주목할 대목은 이번 정상회담이 전날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현안 해결을 위해 미·중 양국으로부터 협력을 끌어내는 '균형외교'의 토대가 구축된 가운데 열리는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한반도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에 대한 지지를 이끌어내고 북한과의 대화 노력을 확인한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을 상대로 북한의 핵포기를 압박하기 위한 적극적 역할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맞물려 다음주 필리핀에서 열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 기간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의 회담도 예정돼있다.

아시아 지역 최대의 다자무대인 APEC 정상회의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문재인 정부의 '사람중심 지속성장' 전략과 대(對) 아세안 구상을 표방할 수 있는 중요한 무대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북핵을 포함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에 대한 역내의 컨센서스와 협력을 이끌어내는 기회가 만들어질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순방은 지난 5월 아세안 특파사견을 통해 마련된 아세안과의 관계강화 모멘텀을 이어가는 동시에 지난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발표된 신 북방정책에 이은 신 남방정책 차원의 대 아세안 정책 구상을 제시함으로써 번영의 축을 완성하는 중요한 순방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r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